특집 1.열사가 된 노동자 한광호를 기리며 /2016.5

열사가 된 노동자 한광호를 기리며

- 그를 딛고 살기 위해 싸웁니다

 

 

 

정하나 선전위원

 

 

 

 

“어머니는 ‘나는 그렇게 힘든 줄 모르고 회사 출근하지 않으면 회사에서 잘리잖아, 빨리 나가’라고만 했다며 눈물 흘리셨습니다. 저 역시 유성 해고자이기에 ‘형은 더 힘들테니까’ 하는 맘에, 형인 저한테도 광호는 힘들다는 얘기 한번 제대로 할 수 없었나 봅니다.
- 유성 영동지회 조합원이자 한광호 열사 (이복)형 국석호

 

한광호 열사는 1995년 12월 10일 유성기업 영동공장에 입사하여 약 10년 간 일했습니다. 노동조합 조합원으로서, 2012년부터 2014년 대의원으로 활동했습니다.

 

유성기업 사측의 폭력적인 직장폐쇄 이후, 복수노조를 활용한 민주노조 압박 등이 극심하던 시기에 대의원으로 활동하던 그는 공장장과 소속장, 어용 기업노조 간부로부터 11차례나 고소를 당하기도 하였습니다.

 

2013년 7월부터 12월 사이, 단 6개월 만에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사측으로부터 고소 때문에 경찰조사를 8차례나 받았고, 돌아가시기 직전에도 2건의 형사소송이 진행 중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미 두 번의 사내 징계를 받았었고, 2016년 3월 14일에는 ‘3차 징계를 위한 사실조사통보’를 받았습니다.

 

“형, 노동조합에 부담을 줘서 미안해요.”

 

사측이 남발한 징계에 대처하고자 노동조합과 상의하던 한광호 열사가 꺼낸 말입니다. 노동자 한광호는 그리고는 집을 나가, 며칠 후 차가운 주검으로 ‘열사’가 되어 동료들 앞에 돌아왔습니다.

 

"광호야, 네가 쓰러진 후, 너를 딛고 우리가 투쟁한다. 이 투쟁의 승리는 너로부터 다시 시작해서, 많은 사람들의 연대로 반드시 승리 할 거야. 지켜보는 네가 부끄럽지 않게 싸울게, 살아있을 때보다 죽은 다음에 너를 더 알게 된 지금. 내가 더 미안하고 사랑한다. ”
- 유성 영동지회 지회장 김성민

 

“유성기업과 현대자동차가 공모한 노조파괴 문건 기록에 나와 있는 ‘징계를 통한 어용가입 확대전략’의 내용과 일치합니다.”
- 새날법률사무소의 김상은 변호사

 

* 유성지회 조합원 291명, 2011년 10월 ~ 2016년 3월 조사 결과 : 징계받지 않은 조합원 총 10명 (3.4%불과) 고소고발 받은 조합원 총79명 (27.1%)나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