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노동이야기] 한국에서 '건강하지 않은 몸'으로 일 한다는 것의 의미

이번 건강한 노동이야기는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회원이신 신희주님의 글입니다.

한국에서 건강하지 않는 사람이 고용에서의 차별은 물론 질병으로 빈곤에 몰리거나 사회적 배제에 더 심각하게 노출되는 문제점을 제기해주셨습니다.

"만성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노동시장에서 정규직보다는 프리랜서 혹은 단기계약직 등의 비정규직으로 고용되는 경향이 크고, 질병 자체로 혹은 치료 때문에 휴직이나 이직, 퇴직의 상황을 반복적으로 경험했다. 지속적인 직업교육과 훈련으로부터 배제되기도 했다."

꼭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https://www.vop.co.kr/A00001572271.html

 

[건강한 노동이야기] 한국에서 ‘건강하지 않은 몸’으로 일 한다는 것의 의미

왜 한국에서만 질병으로 인한 빈곤과 사회적 배제가 어쩔 수 없는 일이 될까

www.vo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