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안전은 ‘모두의’ 권리입니다 (매일노동뉴스)

안전은 ‘모두의’ 권리입니다


손진우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집행위원장


산업안전보건법에는 적용예외 조항이 그대로 남아 있다. 이래서는 ‘안전은 권리입니다’라는 슬로건이 공문구에 그칠지 모른다. 안전은 ‘예외 없이’ ‘모두의’ 권리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 산업안전보건법이 예외 없이 전면 적용되도록 하면 되는 일이다. 모두를 위한 산업안전보건법이어야, 비로소 ‘안전은 권리입니다’는 슬로건에 힘이 생길 수 있다.


http://m.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6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