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보고] 세월호 특별법제정을 위한 공동행동에 함께 하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지도 벌써 100일도 넘었습니다. 

한노보연은 서울과 수원에서 세월호 사건 해결을 위한 여러 공동행동에 연대하고 있습니다. 



▲ 수원역 광장 세월호 합동 분향소에 함께한분들과 한노보연 활동가들이 만들어 설치한 선전물



4월 16일 후, 매주 수요일 수원촛불로 모였던 수원역 광장은 시민합동 추모분향소로 전환해 

진상규명을 할 수 있는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100만 서명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16일 광장을 지나는 시민들의 눈길을 끌어 특별법 제정을 할 수 있도록 더 많이 서명을 받고자, 

그리고 팽목항에서 돌아가신 분들을 애도하는 마음을 담아 

수원시민 분향소에 함께한분들이 접은 노란배를 수원상임활동가들이 붙여서 만든 선전물을 설치하였습니다.





7월 2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노란우산을 쓰고 진행한 노란리본 만들기 퍼포먼스



연구소가 속해 있는 <존엄과 안전위원회(세월호참사 국민대책회의 내)>와 

<핵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에서 함께 '위험사회를 멈추는 시민행동 퍼포먼스' 로 노란리본을 만들었습니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 규제완화 중단! 수명끝난 원전(고리1호기, 월성1호기) 폐쇄!

이 퍼포먼스 후  광화문 광장 바로 옆 KT빌딩 앞에서 건물 12층과 13층에 각각 위치한 

국민경제자문회의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규제완화 행태, 노후원전에 대한 무대응 행태를 규탄했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이윤보다 생명을.

이윤보다 노동자의 몸과 삶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