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화재·화공약품 등 위험노출된 '주얼리 소공인들' 작업환경개선 지원사업 (20.08.31, 케미컬뉴스)

출처: 픽사베이

지난해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한노보연)에 따르면 보석세공업체는 규모가 커지고 발전했지만 , 그 일을 하는 노동자들의 작업환경은 1980년대에 머물러 있다고 한다. 

지난해 1월 한노보연의 인터뷰에 따르면 금속노조 서울지부 종로주얼리분회 김정봉 분회장은 "아무렇지 않게 황산, 유산, 양잿물, 공업용 과산화수소, 세척제를 사용하고 동료들은 청산가리로 작업한다."며 "가끔 일하다 입술에 혀가 닿을 때가 있는데 그때는 철 맛도 난다"고 말했다.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얼리 소공인 집적지 부산진구 범천동을 포함한 부산 전역의 귀금속 업종에 종사하고 있는 상시근로자수 10인 미만의 제조업을 영위하는 소공인을 대상으로 작업환경 개선을 지원할 방침이다. 

http://www.chemica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45

 

화재·화공약품 등 위험노출된 '주얼리 소공인들' 작업환경개선 지원사업 - 케미컬뉴스

화려한 귀금속 제품을 만드는 주얼리 소공인들은 영세한 작업장에서 안전장비도 없이 독성이 강한 화공약품과 세공을 위한 모터장비 사용 등으로 건강을 위협받고 있으며 특히 화재가 발생할 �

www.chemica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