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반말하지 맙시다 : 세 청년 지역활동가의 제안, ‘평등한 지역운동을 위한 약속문’(20.02.15. 한겨레21)

"2월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의 시민단체 다산인권센터. 화성행궁 주변에 개성 있는 공방, 카페, 식당 등이 들어서면서 ‘행리단길’이라는 지명으로 알려진 좁은 골목길로 들어가자 다산인권센터가 보였다. 이곳에 사월 다산인권센터 활동가, 세진 수원여성회 활동가, 푸우씨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활동가가 모였다. 사월, 세진, 푸우씨를 포함한 젊은 활동가 7~10명은 2019년 11월15일 발표회를 열고 경기·수원 지역의 ‘평등한 지역운동을 위한 약속문’을 제안했다. 지역 시민단체에 뿌리내린 세 청년 활동가에게 ‘평등한 지역운동’의 가치를 물었다."

"푸우씨는 두 사람처럼 처음부터 지역 시민단체에서 일하지는 않았다. 한때 서울에서 노동운동을 하던 푸우씨는 2009년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활동가로 자신이 사는 경기 지역으로 옮겼다. 지역 노동자들이 더 안전하게 일할 수 있게 사업장을 돌며 안전보건 교육과 위험성 조사 등을 하고 있다. “지역을 잘 알아야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변화도 꿈꿀 수 있더라고요. 지역 시민단체의 존재 이유였죠. 지역은 변화를 위한 가장 중요한 단위였어요.”

http://h21.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8265.html?fbclid=IwAR3-nPJuk5KCGIyAYBH5k4GLWoeZHDglyJzWnf8bnL9jeKbX0hT6OXP0iyM

 

반말하지 맙시다

세 청년 지역활동가의 제안, ‘평등한 지역운동을 위한 약속문’

h21.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