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 서울의료원 고 서지윤 간호사 사망사건 서울시 산하 진상조사위 출범관련 입장발표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진상대책위원회 구성! 이제부터 시작이다

서울시에 철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한다


서울시 서울의료원에서 근무한 고(故)서지윤 간호사는 지난 1월 5일 자신의 장례식장에 ‘병원 사람들은 조문을 오지 말라’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에 직장 내 괴롭힘에 의한 사망이라는 의혹이 일었고, 같은 달 22일 노동 시민사회단체들은 유가족과 노동 시민사회단체 전문가를 포함한 철저한 진상조사 실시,책임자 처벌, 박원순 시장 사과와 김민기 서울의료원장 사퇴,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서울의료원 직장 내 괴롭힘에 의한 고(故) 서지윤 간호사 사망 사건 시민대책위원회>를 꾸렸다.


하지만 서울시는 자체감사를 하겠다고 얘기하며 유가족과 시민대책위가 요구하는 제대로 된 진상조사를 차일피일 미뤄왔다. 시민대책위는 매일매일 서울시청앞에서 피켓팅 서울부시장 면담등 우리의 요구를 알리면서 2달여 만에 우리의 요구인 유가족 추천전문가와 노동시민사회 전문가로 구성된 진상대책위원회가 오늘 출범을 하였다. 


직장 내 괴롭힘은 눈에 드러나지 않는 문제여서 무엇보다 명확하고 객관적인 진상대책위가 꾸려져 명확한 원인 규명을 할 필요가 있다. 조금 전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10명의 진상조사위원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더 늦기 전에 고(故) 서지윤 간호사가 사망하게 된 원인을 밝히게 된 것은 정말 다행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늘 생명과 안전을 말하며 서울시가 인권 도시로 나가는데 훌륭한 길잡이 역할을 해 줄 것이라 주장해왔다. 서울시는 말만이 아닌 책임 있는 행동으로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을 당부한다. 고(故) 서지윤 간호사의 진상대책위가 그동안 사라진 기록과 기억을 끝까지 추적하고 사건의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힐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재가 될 때까지 태워 괴롭힌다는 태움을 비롯하여 간호사들의 직장 내 괴롭힘은 매우 심각하다. 고인과 유족의 억울한 마음을 풀려면 그리고 다시는 독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기 위해서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가해자 및 책임자 처벌이 이뤄져야 하며 재발방지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앞으로 시민대책위는 진상대책위가 고인을 죽음으로 몰아간 정확한 원인을 밝히고, 외압 없는 철저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끝까지 함께 연대할 것이다.



<우리의 요구>


                 하나. 서울시는 진상대책위원회의 외압 없는 조사를 보장하라

                 하나. 서울시는 진상대책위원회의 충분한 활동 기간과 권한을 보장하라

                 하나. 서울의료원은 진상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라

                 하나. 서울의료원은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 



2019년 3월 12일


서울의료원 직장 내 괴롭힘에 의한 故 서지윤 간호사 사망 사건 시민대책위원회 참가자 일동



0312보도자료.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