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문] 특성화고 현장실습을 근본적으로 개선하여 노동자들의 죽음을 이제는 멈추자.

170313최종콜센터실습생기자회견자료.hwp



콜센터 노동자 노동권을 보장하고

특성화고 현장실습을 근본적으로 개선하여

노동자들의 죽음을 이제는 멈추자.


지난 1, 전주 LG유플러스 고객센터(LB휴넷)에서 일하던 특성화고 현장실습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고인은 현장실습이라는 미명하에 전공과 아무 관련 없는 통신회사 콜센터로 취업했다. 현장실습표준협약서와 근로계약서 내용은 서로 달랐고, 직업교육훈련촉진법에서 규정한 7시간 노동시간도 지켜지지 않았다. 고인이 맡은 일은 고객센터 내에서도 가장 인격적 모독을 많이 당해, ‘욕받이부서라고 불리는 해지방어부서였다. 그런데도 현장실습에 책임이 있는 학교와 교육청은, 해당 업체에 30명이나 실습을 내보내 놓고도 제대로 감독하지 않았다.

 

이렇게 바람직한 취업도, 필요한 교육도 아닌 현장실습에 내몰려 있는 현장실습생들의 자살 사건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4년에는 CJ 제일제당 진천 공장에서 일하던 특성화고 현장실습 노동자 씨가 선임 노동자의 폭행에 시달리다 자살했고, 2016년에는 경기도의 한 외식업체에 현장실습생으로 취업하여 졸업 후까지 일하던 씨가 장시간 노동과 선임 노동자의 괴롭힘에 시달리다 목숨을 끊었다. 청소년노동자가 현장실습을 핑계로, 열악한 일터에서 버티며, 정신적 육체적 건강이 훼손되고 고립감으로 죽음에 내몰리는 현실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

 

학생들의 삶을 담보로 작전하듯이 취업률 전쟁으로 몰아가고 있는 현실에 적극 참여, 동조, 방치한 정부와 시도교육청, 학교와 교사, 시민사회, 정치집단 등은 이제 답변을 해야 한다. 이제는 바꾸어야 한다. 더 늦기 전에 이제라도 학생으로서 누려야 할 노동인권과 청소년의 노동에 대해 논의를 하고 사회적 합의를 도출해내야 한다.

 

엄청난 압박과 스트레스는 현장실습노동자만의 문제가 아니었다. 이 업체에서는 201410월에도 한 노동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가 남긴 유서에는 회사가 시간외수당과 퇴직자 인센티브를 착복하고, 실적목표를 과도하게 잡고 직원들을 압박해 거대한 사기꾼 같다는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이 회사는 2주마다 사람을 뽑을 정도로 노동자들을 일회용품으로 소모해 왔다. 그러나 3년 안에 두 명의 노동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을 정도로 처참한 노동 환경에 대해 노동부의 관리와 감독은 전혀 없었다.

 

이 고객센터 뿐 아니라, 여전히 많은 콜센터 노동자들이 열악한 노동환경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대부분 여성 노동자로 구성된 고객센터 상담 노동자들에게는 친절함, 상냥함이 요구되고, 고객의 욕설, 폭언, 인신 공격, 성희롱 등에 노출될 수밖에 없지만, 이를 예방하기 위한 사업주의 대책 마련은 부족하기만 하다. '하루 종일 앉아서 전화나 받는 별로 어렵지 않은 일'로 무시되기도 한다. 콜센터를 비롯한 여성 감정노동자들의 노동권 박탈, 그 한가운데 여성 청소년 현장실습노동자의 노동조건도 있다. 여성 감정노동자들의 노동권을 지키기 위한 연대가 절실하다.

 

그런데 원청인 LG유플러스와 해당 업체인 LB휴넷은 고인의 사망 51일째인 오늘까지,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 한술 더 떠 노동자들의 죽음과 업무스트레스는 관련이 없다며 시치미를 떼고 있다. 2014년 이미 한 노동자가 자살했음에도, 회사의 노동 환경은 나아지지 않았고, 감정노동에서 비롯한 문제를 완화하기 위한 노력도 없었다. 실적 압박은 여전했고, 상담사 700명에 심리상담사는 단 한 명으로 구색 맞추기에 불과했다. 더 이상의 희생자가 생기지 않도록 해당 업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 추궁이 필요하다.

 

이에, 우리 시민사회단체들은 대책회의를 구성하여,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을 함께 추모하며, 교육도 노동도 아닌 특성화고 현장실습 제도를 바꾸고, 노동자들의 희생을 요구하는 감정노동의 현실이 바뀔 때까지 함께 하고자 한다. 우리는 요구한다.

 

❍ LG유플러스와 LB휴넷은 망자 앞에 진심으로 사죄하고, 노동자들의 죽음에 책임을 다하라!
❍ 노동부는 LG유플러스 고객센터에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고, 콜센터 노동자들의 노동권 보장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
❍ 정부는 현장실습 폐지를 포함한 현장실습 제도 및 취업 제도, 산업재해 재발 방지 등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라!
❍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무리한 취업률 높이기 경쟁 중단하고 사고방지책 마련하라!
❍ 교육부와 고용노동부는 모든 현장실습과 취업 학생의 노동실태를 조사하고 개선책을 마련하라!

 

2017. 3. 13.

LG유플러스 고객센터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사망사건 대책회의

강동연대회의, 강서양천민중의집, 건강한노동세상, 경기북부노동인권센터,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광주비정규직센터,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금속노조, 노동건강연대, 노동당, 노동인권실현을 위한 노무사모임, 민주노총법률원, 민주노총인천본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노동위원회,

민주주의 법학연구회, 민중연합당흙수저당, 비정규직없는세상만들기, 사회변혁노동자당, 사회진보연대, 서울노동광장, 서울동부비정규노동센터, 안산시흥비정규노동센터, 안양군포의왕비정규직센터, 안전사회 시민네트워크(), 양천노동인권센터, 영등포산업선교회 비정규노동선교센터, 우리동네노동권찾기, 울산동구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윤종오의원실, 인천비정규노동센터, 인천여성노동자회, 인천여성회, 일터건강을지키는직업환경의학과의사회, 전교조법률팀,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전남청소년노동인권센터, 청소년노동인권교육교사연구회, 청소년노동인권교육인천지역강사단, 청소년인권복지센터 내일, 평등교육실현을 위한 인천 학부모회,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한국비정규노동센터, 혁명적노동자당건설현장투쟁위원회, 희망씨, 희망연대노동조합, 희망연대노조

 

경기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수원여성노동자회, 수원여성근로자복지센터, 수원비정지규직근로자지원센터, 평택비정규직노동센터, 민주노총경기본부)

대구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전교조 대구지부, 성서공단노동조합, 대구북부노동상담소, 인권운동연대, 청소년교육문화공동체반딧불이)

대전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대전광역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대전YMCA, 대전청년회, 민주노총 대전본부전교조 대전지부, 민주노총 대전충남법률원, 양심과 인권'나무', 참교육 학부모회 대전지부, 청소년교육문화공동체'청춘')

서울청소년노동인권지역단위네트워크 (강동청소년노동인권교육활동가모임 폴짝, 강서양천청소년노동인권활동가모임 다움, 노원청소년노동인권교육활동가모임 꼼지락, 송파청소년노동인권활동가모임 청바지, 성동청소년노동인권교육활동가모임 청!아대가자, 시민모임 즐거운교육상상, 영등포구로청소년노동인권모임 꿈틀, 은평노동인권센터)

전북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민주노총전북본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전북지부, 아래로부터전북노동연대, 익산시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전교조전북지부, 전북인권교육센터, 전북평화와인권연대, 전주비정규노동네트워크, 평등교육실현을위한전북학부모회, 참교육학부모회전북지부, 교육행동앵그리맘, 노동당전북도당, 전북녹색당, 정의당전북도당)

충남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노동당 충남도당, 충남비정규지지원센터, 아산시비정규직지원센터, 당진시비정규직지원센터, 충남노동인권센터, 평등교육 실현을 위한 천안학부모회, 평등교육 실현을 위한 아산학무보회, 어린이책시민연대 충남, 천안여성회, 아산YMCA, 당진참여자치시민연대, 아르바이트노동조합 충남지부(), 전교조 세종충남지부, 전교조 세종충남지부 천안중등지회, 민주노총 세종충남지역본부, 충남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지킴이단, 충남 어린이책시민연대, 충남인권교육활동가모임 부뜰, ()충남청소년인권문화네트워크)

충북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온갖문제연구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충북지부, 청소년노동인권을생각하는변호사모임빵과장미’, 청주노동인권센터, 청주KYC, 충북교육발전소, 평등교육실현을위한충북학부모회, 평등교육실현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이주민노동인권센터, '경제민주화를위한동행')

인천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인권교육센터 들 아르바이트노동조합



개별단체 48+ 지역별 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10

115개 시민사회 단체 및 네트워크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