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집배원 노동자가 아픕니다 / 201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