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노동자의 건강과 생명 발목을 잡히다... /20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