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거지 발싸개 / 2020.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