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사람 ≠ 용수철 / 201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