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여전히 목마르다... / 201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