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유야무야 / 201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