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 부산 현장활동가를 위한 노동안전보건 강좌 개최합니다!!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부산에서 개최하는 '부산 현장활동가가 대상 노동안전보건 강좌'에 함께해주십시오.부산지역의 현장활동가와 노동안전보건 활동에 관심이 있는 분들을 위한 노동안전보건 강좌를 개최합니다.

* 일시 : 2020년 11월 3일~11월 24일 매주 화요일 오후 7시부터
* 장소 :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2층 대강당
* 참가비 : 3만원 (계좌 : 957502-01-347592 국민은행 이숙견)
* 대상 : 노동안전보건 활동에 관심이 있는 현장활동가,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아래 구글 신청서에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https://forms.gle/LEdnyVtFXniJhuDi6

 

[참가신청] 부산 현장활동가 노동안전보건 강좌

부산지역의 현장활동가와 노동안전보건 활동에 관심이 있는 분들을 위한 노동안전보건 강좌를 개최합니다. 아래 일정과 참가비, 강좌 프로그램을 보시고 신청바랍니다. * 일시 : 2020년 11월 3일~1

docs.google.com

 

[노안뉴스] 출퇴근길 다치면 산재 인정…이번에도 공수표? (the300)

아래 주소로 들어가시면 기사 원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 http://the300.mt.co.kr/newsView.html?no=2015020409147696983

 

 

 

출퇴근길 다치면 산재 인정…이번에도 공수표?

 

 

박광범 기자  |  2015.02.06 05:51

 

 

 

정부가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퇴근을 하다 사고를 당한 근로자도 산재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노동계 오랜 숙원인 '출퇴근 재해 산재인정'이 이번에는 실현될지 주목된다. 5일 국회와 정부에 따르면 국회에는 '출퇴근 재해 산재인정'을 골자로 한 '산업재해보상보험법(산재보험법)' 개정안이 19대 국회 들어서만 3건이나 발의된 상태다. 지난 2012년 9월 문대성 새누리당 의원, 2013년 11월 한명숙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지난해 12월 최봉홍 새누리당 의원이 각각 대표발의 했다. 고용노동부도  지난달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출퇴근 재해 산재인정' 추진 의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