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경남도 석면피해 '건강영향조사' 나서야 (경남도민일보)

경남도 석면피해 '건강영향조사' 나서야

정부사업 마무리 '대책 시급'
"창원시민 위험 노출 심각"
송오성 도의원 조례 추진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9년 01월 24일 목요일

1급 발암물질인 석면에 노출돼 악성종피종 등을 앓는 경남지역 피해자는 94명(2011∼2018년)에 이른다. 석면광산지역인 충남(1227명), 경기(571명), 부산(469명), 서울(421명)에 이어 5번째로 석면 피해자가 많다. 조선소와 조선 수리업체가 밀집해 있고 석면 잠복기간이 20∼30년인 점을 고려하면 피해자는 더 늘 것으로 보여 대책이 시급하다.


[노안뉴스] 영세사업장 근로자 '석면 피해자' 인정 (부산일보)

아래 주소로 들어가시면 기사 원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50321000054 

 

 

영세사업장 근로자 '석면 피해자' 인정

 

 

이현정 기자 2015-03-20 [21:02:40]

 

 

 

보일러 설치공, 가내수공업 등 직업적 연관성은 인정되지만 산재로 인정받을 수 없었던 영세사업장 일용직 근로자 3명이 부산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직업성 석면 피해자로 인정받았다. 양산부산대병원 석면환경보건센터(센터장 강동묵)는 "지난해 부산지역에서 1천700명에 대한 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한 결과 12명이 석면피해자로 인정받았다"면서 "대부분은 연산동, 장림동 등 과거 석면공장 인근의 거주자들이지만 3명은 건축일용직 등 직업성 석면피해자들"이라고 20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