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EST

  • 불꽃 2016.05.09 23:28 수정/삭제 답글

    The rise of Donald Trump: a revolt against the US establishment

    The anger of poor white workers in the US may be misdirected for now, but it is real and it is growing.



    The rise of Donald Trump, and his increasingly successful campaign to become the Republican Party’s nominee for the 2016 US presidential election, needs to be explained – a task in which the Republican elite has failed utterly.

    The imperialist media portray him as a gold-plated buffoon – a bigot and a racist, characterised by a complete disregard for civility and common decency, and he is undoubtedly all these things. He wants to deport millions of undocumented immigrants, to build a wall along the Mexican border, and, into the bargain, to make Mexico pay for this wall (he never quite explains how he will make Mexico foot the bill).

    He has branded Mexicans as rapists and criminals; he wants to ban the entry of muslims into the United States; he has tweeted a quotation from Mussolini and has drawn support from leading racists across the country. But none of these positions of his go far enough to explain his remarkable rise.

    As the angry Republican electorate rejects the establishment candidates, a significant section of the party’s elite, instead of blaming itself, blames his rise on the moral failings of those voting for him – certain sections of the US’s white working class. This moral failing, asserts the elite, is the product of welfare dependency, drug and alcohol addiction and family dysfunctionality, for which the white working class is solely responsible.

    Paul Ryan, the speaker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has warned of a social safety net that becomes “a hammock that lulls able-bodied people to lives of dependency and complacency”.

    Mitt Romney, the Republican candidate for the presidency in 2012, in an unguarded moment stated that 47 percent of voters would never support him because they “believe that the government has a responsibility to take care of them”.

    The thrust of this kind of reasoning is that the white working class faces a crisis, not of opportunity, but of values, brought about by welfare programmes that make life too easy on slackers.

    Trump, on the other hand, when he is not hurling insults or indulging in vulgarities, acknowledges many of the real problems facing the working class instead of lecturing it on its moral failings – an important reason why he is scoring victory after victory in the primaries to choose a Republican candidate for the 2016 presidential election.

    Although not much reported by the media, Trump devotes a good portion of his speeches to trade, sending a powerful message about free trade and its effects. It could even be his single biggest concern. He drives home the message that various free trade agreements, such as Nafta, signed by previous administrations, and approved by the Congress, have gutted US industry and destroyed US towns and livelihoods alike, adding that in the event of his being elected president, he would threaten CEOs with steep tariffs if they don’t move back to the US.

    He has threatened the lucrative drug industry by saying that he would “start competitive bidding” in this industry. He has criticised the military-industrial complex for forcing the government to buy lousy but expensive aeroplanes thanks to the power of the lobbyists. To the horror of the establishment, he has questioned the US’s continued role in Nato, because, he argues, the Americans can no longer afford it.

    As he is a billionaire, and therefore himself free from the power of the lobbyists and the mechanics of corrupt electoral campaign finance, he can, he argues, make ‘good’ deals on behalf of the electorate instead of ‘bad’ ones. There is little chance of that being realised, but the fact that he is expressing these sentiments provides the key to his popularity among the poor white working-class and lower-middle strata.

    Just as a map of his support may coordinate with racist Google searches, it coordinates to an even greater degree with areas of de-industrialisation and the consequent despair and destitution that three decades of Washington’s free-market consensus have visited on the vast masses of Americans. Thus, it can be seen that a tale of economic outrage is on the march.

    Many of his followers are bigots, but an even greater number are driven by his denunciations of trade agreements and by his promise to stamp hard on the CEOs who have fired workers by the thousands and wrecked their towns and cities, unlike Obama and Hillary Clinton, who defend these pacts.

    A study by Working America, an auxiliary of the AFL-CIO trade union federation, found strong support for Trump among white working-class voters in the suburbs of Cleveland and Pittsburgh in December 2015 and January 2016. These voters were motivated by their concern for good jobs and the economy, not by racism.

    “People are much more frightened than they are bigoted,” says Karen Nussbaum, the director of Working America, adding that “people are fed up, people are hurting, they are very distressed about the fact their kids don’t have a future” and that “there still hasn’t been a recovery from the recession, that every family still suffers from it in one way or another”. (Millions of ordinary Americans support Donald Trump. Here's why by Thomas Frank, The Guardian, 8 March 2016)

    The Democratic Party establishment generally ignores the working class in the belief that the latter has nowhere to go. Poor people see trade deals, which bring fabulous profits to the wealthy and ruin and misery to the masses; they see generous bailouts of the banking behemoths and guaranteed profits for insurance giants on the one hand, and the repossession of the houses of the less fortunate on the other.

    They cannot fail to notice that the banking giants and their complacent political servants have emerged with barely a scratch; that the dividends of globalisation have found their way to the richest one percent, leaving in their wake millions with ruined lives, broken homes, destitution, squalor and degradation. Unable to see through the workings of monopoly capitalism, its victims quite naturally blame everything on the elites, or on their fellow workers in China and other developing countries.

    The message of Donald Trump, no matter how shallow and superficial, or how objectionably made, resonates with these people when he says that “we have rebuilt China and yet our country is falling apart. Our infrastructure is falling apart ... our airports are, like, Third World”.

    There is a powerful backlash against the export of capital. In the final analysis, this is a backlash against the entire mode of existence of imperialism – of finance capital – which cannot exist without this export. Of course, neither Trump nor his followers understand this finer point. All the same, the instincts of the working people are quite correct against a system which deprives them of the means of their livelihoods and makes their lives a hell on earth.

    As for the establishment critics of Donald Trump, they find it much easier to blame the voters for their bigotry than look reality in the face – a reality of which Trump is no more than a crude and ugly expression.

    The reality is that Trump’s followers are a segment of the population whose participation in the labour market is decreasing year by year, whose life expectancy is declining, who are stuck in blighted neighbourhoods by negative activity and among whom there is a significant rise in disability benefits.

    Seventy percent of Americans still claim to be christians. Of these, about 80 million are evangelicals, but only 27 million of them voted in the last election. The surprising fact is that, ignoring their own moral code of conduct, a considerable portion of them are supporting the thrice-divorced, rude, crude and vulgar Mr Trump.

    This is another indicator that even among this group of people, economic reality takes precedence over deeply-held religiosity. Once again, what we are faced with is a revolt of the white lower and middle strata against the establishment – and the evangelicals are a core of this revolt. (See Why Donald Trump is tearing evangelicals apart by Michelle Boorstein, The Washington Post, 15 March 2016)

    Campaign corruption

    What is more, huge numbers of Americans are beginning to see through the racket that passes for the ‘democratic’ political process in the US, where only extreme wealth or access to it gives success in American politics, and where the chief executive of US imperialism – the president – and its legislators are literally bought by Wall Street and the richest families of the land.

    In the 2008 election, Obama raised $750m, of which $280m was spent on television advertising. In the current (2016) election, spending on political television advertising is projected to reach $4.4bn for federal races alone, up from $3.8bn in 2012. The next president will have raised and spent a sum close to $1bn.

    Most of this money comes from the wealthiest of Americans – a tiny proportion of the population. In January 2015, conservative brothers Charles and David Koch of Koch Industries, along with their political allies, announced their intention to splash out $889m in the 2016 presidential and congressional elections – a sum equivalent to the election spending of the Republican and Democratic parties combined.

    According to the New York Times, in the first months of the 2016 presidential cycle, 158 families and the companies they own or control contributed $176m to candidates in both major parties. This $176m accounted for nearly half of all the ‘early money’ raised in the 2016 presidential campaign. “These donors are overwhelmingly white, rich, older and male, in a nation that is being remade by the young, by women, and by all black and brown votes.

    “And they reside in an archipelago of wealth, exclusive neighbourhoods dotting a handful of cities and towns.” (The families funding the 2016 presidential election by Nicholas Confessore, Sarah Cohen and Karen Yourish, 10 October 2015)

    The candidate who manages to raise the most financial contributions in the year before the actual voting (or, as in the case of Trump, has plenty of his own wealth) usually wins the nomination, as he is able to generate the greatest volume of media advertising. Of the $150bn spent on advertising in the US, 20 percent (ie, £30bn) is accounted for by political advertising. Hillary Clinton has raised $159.9m and Republican Jeb Bush (who has since pulled out of the race) $133m.

    No wonder this state of affairs gives rise to public cynicism, reflected in 2014 congressional and state elections that drew an abysmally low voter turnout of 36.9 percent.

    Eight of the last ten US presidents were millionaires before they were elected, as are roughly half of the 535 members of the present Congress.

    Attempts to block Trump

    Attempts by the political and media elite to block Trump’s path to the presidential nomination of the Republican Party have gathered pace. The political and media establishments, which are criminally responsible for colossal amounts of destruction, decadence and degradation, have resolved to join forces against Trump, claiming that he stands for morally abhorrent positions which go beyond the bounds of decency. They agree further that he is personally so repulsive that, if he were to become the president, he would degrade the country and the office of president.

    Undoubtedly, many of these accusations are correct, but in most cases his accusers have long practised similar policies, albeit with far less candour.

    Five dozen or so extreme right-wingers calling themselves “members of the Republican national security community” have published an ‘open letter’ condemning Trump on the ground that “his own statements lead us to conclude that as president he would use the authority of his office to act in ways that make America less safe, and which would diminish our standing in the world”. As an example of this charge, they cite Trump’s embrace of “expansive use of torture”, which, they say, is “inexcusable”.

    The key to this charge is the word ‘expansive’, for the people who signed this letter are not in a position to say that torture by itself is ‘inexcusable’. Indeed, most of them presided over torture while in office or gave vocal support to its practice. Obviously, to use the words of Glenn Greenwald: “they invoke the Goldilocks theory of torture: we believe in torture up to exactly the right point, while Trump is disgraceful because he wants to go beyond that: he believes in ‘the expansive use of torture’”! (Donald Trump’s policies are not anathema to US mainstream but an uncomfortable reflection of it, Information Clearing House, 4 March 2016)

    Jumping on the bandwagon, Mitt Romney, in a wildly cheered speech, and turning a blind eye on his own pro-torture stance, denounced Donald Trump for advocating torture.

    Most of those signing the open letter are guilty of overseeing or colluding with torture, kidnappings, indefinite detention, war crimes, and illegal war on, and the wanton destruction of, Iraq – with its Abu Ghraib torture centre, millions of deaths and even greater number of internally and externally displaced citizens.

    It is clear as daylight that Trump’s advocacy of torture, far from disqualifying him, is actually quite mainstream, and is willingly embraced by the US political, business and military elite, as well as by large sections of the American population. Torture, even if euphemistically christened ‘enhanced interrogation methods’, has been official US policy for years.

    Many highly placed officials who presided over torture and defended it – from Condoleezza Rice to John Brennan – continue to be virtually revered in respectable mainstream circles. Besides, Trump rivals Ted Cruz and Marco Rubio (before he dropped out of the race) both refused to rule out a bar on torture techniques if they were elected as president. In view of this, Trump’s openly pro-torture stance does not put him beyond the American pale. On the contrary, it places him firmly within the mainstream of the US establishment.

    Michael Hayden, George Bush’s National Security Adviser and CIA chief, expressed outrage at Trump’s suggestion that family members of terrorists should be killed. He asserted that US military personnel would never follow Trump’s orders if these involved committing war crimes such as torturing detainees or killing a terrorist’s family members. On being asked about this, Trump insisted that the military are “not going to refuse. Believe me ...”

    Pretending to be shocked and outraged by Trump’s statement, even a war criminal such as Ari Fleischer, the torture and war propagandist of the Bush White House, joined the fray, saying: “Trump is wrong when he says the military will do whatever he tells them. They’ll resign before carrying out what they think is an illegal order.”

    The truth that Trump is right, however, is proved by going no further back than the 14-year long ‘war on terror’, during which, with a handful of honourable exceptions, there has been no dearth of people in the military, the CIA and those working for private contractors, who have routinely committed the most bestial acts of war criminality.

    General Taguba, the military official in charge of investigating war on terror policies, had this to say on this score in 2008: “After years of disclosures by government investigations, media accounts and reports from human rights organisations, there is no longer any doubt as to whether the current administration has committed war crimes. The only question to be answered is whether those who ordered the use of torture will be held to account.”

    In 2009, General Barry McCaffrey admitted: “We torture people unmercifully. We probably murdered dozens of them during the course of that, both the armed forces and the CIA.”

    The assertion that the US armed forces will defy the Commander-in-Chief if ordered to carry out illegal acts is simply laughable. Indeed, the fate of Bradley Manning and other conscientious objectors has provided a graphic warning to any soldiers who are thinking of refusing such criminal orders.

    As to Trump’s proposed killing of family members of terrorists, denials notwithstanding, this has been done routinely for decades, both by the US and by its attack dog in the Middle East, Israel. Time after time, their armed forces have bombed homes on the pretext that some terrorist was hiding in them, in the process killing entire families.

    In 2011, a US drone strike assassinated US national Anwar al-Awlaki in Yemen; two weeks later, another drone strike killed his 16-year old son, Abdulrahman, also a US citizen. Although no one claimed that the youngster was in any way involved in terrorist activity, Robert Gibbs, former White House press secretary and a senior adviser to President Obama’s re-election campaign, flippantly justified this blatant murder by saying that he should have “had a more responsible father”.

    US drone attacks have killed thousands of innocent people over the last four years. The Obama administration keeps a kill list that it uses to determine whose body should next be blown apart. There is no point in saying that Trump is suggesting something that the sensitive and civilised souls at the helm of the US administration and the US armed forces have never entertained, let alone carried out.

    The only difference is that, while Trump says these things openly, crudely and candidly, the US government and military actually routinely puts them into practice while feigning not to. That is merely a difference of style and not of substance.

    Other policies

    Further, even though Trump advocates the commission of war crimes, he also from time to time advocates policies that are far less militarist and warmongering than those of his GOP (‘grand old party’, ie, Republican) rivals, as well as the warmongering leading Democratic candidate, Hillary Clinton.

    Trump undoubtedly annoyed the zionist lobby by suggesting that he would be neutral in the Israeli-Palestinian conflict, for example – a sea change from the traditional US stance of unreserved support for every Israeli crime, for its every act of oppression and repression of the Palestinian people. However, he has gone back on this since then.

    Speaking at the annual conference of pro-zionist lobby group AIPAC on 21 March, however, Trump came out unequivocally in support of Israel. The speech he made would have gladdened the heart of the leading zionists in Israel and abroad. In the same speech, he said that on becoming president, his priority would be to dismantle the “disastrous” nuclear agreement with Iran reached by the Obama administration.

    He has upset a lot of the elite by saying that the Iraq war was waged on the basis of patent lies. And he has angered a lot of US warmongers by indicating that he would work with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just as the US ruling class is busy demonising the Russian leader and attempting, albeit said unsuccessfully, to isolate him.

    Lots of the Republican elite are unhappy with his endorsement of the Obamacare legislation on health.

    Racism

    Trump is accused of being a racist and a bigot, which sure enough he is, but this doesn’t make him any different from the Republican elite or from a goodly part of its Democratic counterpart. It is just that Trump wears his bigotry on his shirtsleeve, while the Republican elite have generally preferred to practise the same craft by methods more subtle and deceptive.

    In the words of Mr Edward Luce of the Financial Times: “For decades key Republican strategists have used a dog-whistle to play on racial fears. It should come as no surprise that someone like Mr Trump would one day swap it for a megaphone.” (Trump’s popularity is icing on a cake that was already baked, 7 March 2016)

    Whether Donald Trump or someone else gets the nomination of his party, the demographics of the US electorate have changed so as to almost guarantee victory for the Democratic candidate. African-Americans now constitute 12.9 percent of the US population and Hispanics 17 percent. The Republicans have so offended Hispanics and African-Americans, not to speak of their tirades against women, that they are unlikely to get many votes from these sections of the electorate.

    I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Mitt Romney received only 25 percent of the Hispanic vote and a mere 6 percent of the African-American. For the Republican candidate to win the presidency, he has to secure at least 70 percent of the votes of the white electorate – a very difficult target indeed.

    There is further trouble brewing in the Republican camp. If Donald Trump doesn’t secure the magical number of 1,237 delegates needed for an outright win to secure his party’s nomination, the Republican convention will declare an ‘open contest’ – a situation in which the grandees of the party could deny the nomination to Trump.

    In that event, there is a good chance that the Republican Party would be blown apart into warring factions and make way for the vainglorious Trump to stand as a third-party candidate, thus doubly ensuring the defeat of the Republicans.

    Finally, on the fact that Trump is vulgar, rude and possessed of revolting personal characteristics, one can but note that, although all these things have been well known for decades, they have presented no barrier to his integration into the power and celebrity circles of the US, including by those who now suddenly pretend to be offended by him. All he has done is to have taken the vulgarity and decadence of the dying, moribund and parasitic US imperialism to its absurd logical limits.

    “Where else,” wrote Mr Philip Stephens, “but the US, with all its brash vulgarity, would you find someone bidding for the nation’s highest office publicly boasting about the size of his penis?” (Trump has friends across the Atlantic, Financial Times,11 March 2016)

    He is like a mirror, which reflects their own faces and the system they represent.

    We conclude this article with the following words of journalist Glenn Greenwald: “In the past few weeks, there has been a tidal wave of establishment denunciations of Donald Trump ... But very few of those denunciations contain any real examination of what accounts for his popularity and appeal: why a message grounded in contempt for the establishment resonates so strongly, why anxiety and anger levels are so high that the ground is so fertile ... for the persona he represents.

    “That’s because answering that question requires what the US establishment guardians most fear and hate: self-examination.” (Information Clearing House, op cit)

    Postscript: A similar rejection of the establishment is also expressing itself in the Democratic camp, in the form of support for Bernie Sanders. That, however, would require another article, which we shall leave to a future issue.

  • 불꽃 2016.05.08 18:15 수정/삭제 답글

    Veranstaltung zum Jahrestag des Großen Antifaschistischen Sieges


    Wir lernen, bereiten uns auf die kommenden Entwicklungen vor und schaffen eine KKE, die in der Lage ist, unter allen Umständen, bei „Wind und Wetter“ zu kämpfen.


    „Wir lassen uns inspirieren – wir lernen – wir setzen den Kampf fort… und wir werden siegen!“ – Dies war die Losung und die Selbstverpflichtung der Teilnehmenden der Veranstaltung der KKE in Athen zum Jahrestag des Großen Antifaschistischen Sieges. Es war eine Veranstaltung der Parteiorganisation Attikas der KKE am Donnerstag, den 9. Mai, mit zahlreichen Teilnehmern, darunter vielen jungen Menschen, aber auch von Widerstandskämpferinnen und -kämpfern. Sie fand am Schießübungsplatz in Kesariani statt, einem Ort, der hohe symbolische Bedeutung für den Kampf gegen den Faschismus besitzt: dort wurden im Jahre 1944 200 Kommunisten von den Faschisten hingerichtet.


    Vergleichbare Veranstaltungen fanden in Dutzenden Städten im ganzen Land statt.


    An der politisch-kulturellen Veranstaltung nahm auch in Begleitung einer vielköpfigen Parteidelegation der Generalsekretär des ZK der KKE Dimitris Koutsoumbas teil, der Blumen am Mahnmal der erschossenen Kommunisten am Schießübungsplatz niederlegte. Christos Tsintzilonis, der Vorsitzende der PEAEA-DSE (Landesweite Vereinigung der Kämpfer des Nationalen Widerstands und der Demokratischen Armee Griechenlands), richtete ein Grußwort an die Anwesenden. Darauf folgte eine musikalisch-theatralische Darbietung, die dem antifaschistischen Kampf der Völker gewidmet war, zu dem die kommunistischen Parteien ebenso wie die Sowjetunion und die Rote Armee einen besonderen Beitrag leisteten.


    Die Hauptrede hielt Kostas Paraskevas, Mitglied des Politbüros des ZK und Sekretär der Parteiorganisation Attikas, der u.a. betonte:


    „Wir streben danach, die riesige koordinierte Offensive der schwarzen Lügenpropaganda der imperialistischen Zentren, die die Geschichte umschreiben wollen, gebührend zu beantworten. In ihrem Versuch, den Faschismus mit dem Kommunismus gleichzusetzen, unternehmen sie den denkbar schmutzigsten Feldzug der Verleumdung. Sie wissen, dass sie die ethischen Grundlagen der kommunistischen Bewegung nicht angreifen können…



    Die faschistische Bestie war damals und ist heute ein Geschöpf des kapitalistischen Systems, es entspringt aus dem Herzen des Systems und steht nicht, wie sie es darstellen wollen, außerhalb desselben. Der Faschismus ist die extreme Stimme des Kapitals, die immer dann benutzt wird, wenn die Forderungen des Kapitals und seine Strategie zur Neuverteilung der Welt unter den Bedingungen der bürgerlichen parlamentarischen Demokratie nicht mehr befriedigt werden können“.



    Der Redner unterstrich, dass „sich bestätigt hat, dass die objektiven Bedingungen, dass die Wirtschaftskrise und die allgemeine Krise des bürgerlichen Systems nicht automatisch zu Entwicklungen führen, die dem Volk nutzen. Im Gegenteil können sie auch zu einem Rückschritt im Bewusstsein führen und zur Entstehung reaktionärer Massenbewegungen. Eine Reihe unbezweifelbarer Tatsachen beweisen, dass der Faschismus eine Option der Bourgeoisien war und zwar nicht nur als Schlag- und Terrortruppe gegen die Volksbewegung, sondern auch zur Ausführung der bürgerlichen Klassenherrschaft. (…) Die Chrysi Avgi („Goldene Morgendämmerung“) kann man nicht mit einer sogenannten antifaschistischen Front oder einer Front des „verfassungstreuen Spektrums“ bekämpfen, d.h. vom Standpunkt der Verteidigung der bürgerlichen Demokratie, sondern nur durch die antimonopolistische, antikapitalistische Bewegung, die die Strategie der Monopole angreift. Dies schließt auch den imperialistischen Krieg ein, egal von wo er ausgeht, ob er ein Angriffs- oder Verteidigungskrieg im Interesse des Kapitals ist.

    Chrysi Avgi kann nur durch das Volksbündnis der Arbeiterklasse, der armen Bäuerinnen und Bauern und Selbstständigen bekämpft werden. Dieses Bündnis wird den Liberalismus und die Sozialdemokratie bekämpfen, ebenso wie den Nazismus der Chrysi Avgi. Darin liegt die Lösung und nicht im Bündnis mit bürgerlichen Parteien und der neuen oder alten Sozialdemokratie.“

    Abschließend betonte der Redner: „Die KKE hat diese Erfahrungen, weil sie den Kampf des Nationalen Widerstands, der Demokratischen Armee Griechenlands angeführt und das Volk zum Kampf inspiriert hat. Sie hat aus ihren Fehlern gelernt. Eine der wichtigsten Lektionen ist, dass die kommunistische und Arbeiterbewegung ideologisch-politisch und organisatorisch vorbereitet sein muss, unabhängig von den jeweiligen Phasen der Bewegung zu arbeiten, um die Macht einzufordern und zu erringen.“


  • 불꽃 2016.05.08 18:15 수정/삭제 답글

    Veranstaltung zum Jahrestag des Großen Antifaschistischen Sieges


    Wir lernen, bereiten uns auf die kommenden Entwicklungen vor und schaffen eine KKE, die in der Lage ist, unter allen Umständen, bei „Wind und Wetter“ zu kämpfen.


    „Wir lassen uns inspirieren – wir lernen – wir setzen den Kampf fort… und wir werden siegen!“ – Dies war die Losung und die Selbstverpflichtung der Teilnehmenden der Veranstaltung der KKE in Athen zum Jahrestag des Großen Antifaschistischen Sieges. Es war eine Veranstaltung der Parteiorganisation Attikas der KKE am Donnerstag, den 9. Mai, mit zahlreichen Teilnehmern, darunter vielen jungen Menschen, aber auch von Widerstandskämpferinnen und -kämpfern. Sie fand am Schießübungsplatz in Kesariani statt, einem Ort, der hohe symbolische Bedeutung für den Kampf gegen den Faschismus besitzt: dort wurden im Jahre 1944 200 Kommunisten von den Faschisten hingerichtet.


    Vergleichbare Veranstaltungen fanden in Dutzenden Städten im ganzen Land statt.


    An der politisch-kulturellen Veranstaltung nahm auch in Begleitung einer vielköpfigen Parteidelegation der Generalsekretär des ZK der KKE Dimitris Koutsoumbas teil, der Blumen am Mahnmal der erschossenen Kommunisten am Schießübungsplatz niederlegte. Christos Tsintzilonis, der Vorsitzende der PEAEA-DSE (Landesweite Vereinigung der Kämpfer des Nationalen Widerstands und der Demokratischen Armee Griechenlands), richtete ein Grußwort an die Anwesenden. Darauf folgte eine musikalisch-theatralische Darbietung, die dem antifaschistischen Kampf der Völker gewidmet war, zu dem die kommunistischen Parteien ebenso wie die Sowjetunion und die Rote Armee einen besonderen Beitrag leisteten.


    Die Hauptrede hielt Kostas Paraskevas, Mitglied des Politbüros des ZK und Sekretär der Parteiorganisation Attikas, der u.a. betonte:


    „Wir streben danach, die riesige koordinierte Offensive der schwarzen Lügenpropaganda der imperialistischen Zentren, die die Geschichte umschreiben wollen, gebührend zu beantworten. In ihrem Versuch, den Faschismus mit dem Kommunismus gleichzusetzen, unternehmen sie den denkbar schmutzigsten Feldzug der Verleumdung. Sie wissen, dass sie die ethischen Grundlagen der kommunistischen Bewegung nicht angreifen können…



    Die faschistische Bestie war damals und ist heute ein Geschöpf des kapitalistischen Systems, es entspringt aus dem Herzen des Systems und steht nicht, wie sie es darstellen wollen, außerhalb desselben. Der Faschismus ist die extreme Stimme des Kapitals, die immer dann benutzt wird, wenn die Forderungen des Kapitals und seine Strategie zur Neuverteilung der Welt unter den Bedingungen der bürgerlichen parlamentarischen Demokratie nicht mehr befriedigt werden können“.



    Der Redner unterstrich, dass „sich bestätigt hat, dass die objektiven Bedingungen, dass die Wirtschaftskrise und die allgemeine Krise des bürgerlichen Systems nicht automatisch zu Entwicklungen führen, die dem Volk nutzen. Im Gegenteil können sie auch zu einem Rückschritt im Bewusstsein führen und zur Entstehung reaktionärer Massenbewegungen. Eine Reihe unbezweifelbarer Tatsachen beweisen, dass der Faschismus eine Option der Bourgeoisien war und zwar nicht nur als Schlag- und Terrortruppe gegen die Volksbewegung, sondern auch zur Ausführung der bürgerlichen Klassenherrschaft. (…) Die Chrysi Avgi („Goldene Morgendämmerung“) kann man nicht mit einer sogenannten antifaschistischen Front oder einer Front des „verfassungstreuen Spektrums“ bekämpfen, d.h. vom Standpunkt der Verteidigung der bürgerlichen Demokratie, sondern nur durch die antimonopolistische, antikapitalistische Bewegung, die die Strategie der Monopole angreift. Dies schließt auch den imperialistischen Krieg ein, egal von wo er ausgeht, ob er ein Angriffs- oder Verteidigungskrieg im Interesse des Kapitals ist.

    Chrysi Avgi kann nur durch das Volksbündnis der Arbeiterklasse, der armen Bäuerinnen und Bauern und Selbstständigen bekämpft werden. Dieses Bündnis wird den Liberalismus und die Sozialdemokratie bekämpfen, ebenso wie den Nazismus der Chrysi Avgi. Darin liegt die Lösung und nicht im Bündnis mit bürgerlichen Parteien und der neuen oder alten Sozialdemokratie.“

    Abschließend betonte der Redner: „Die KKE hat diese Erfahrungen, weil sie den Kampf des Nationalen Widerstands, der Demokratischen Armee Griechenlands angeführt und das Volk zum Kampf inspiriert hat. Sie hat aus ihren Fehlern gelernt. Eine der wichtigsten Lektionen ist, dass die kommunistische und Arbeiterbewegung ideologisch-politisch und organisatorisch vorbereitet sein muss, unabhängig von den jeweiligen Phasen der Bewegung zu arbeiten, um die Macht einzufordern und zu erringen.“


  • 노정투 2016.05.07 20:40 수정/삭제 답글

    붉은 별


    Rediscovery 아고라 재발견총서 4권. 레닌과 함께 러시아 사회민주노동당을 이끌었던 혁명가이자 과학자였던 보그다노프가 1908년에 발표한 SF소설이 국내에 처음으로 완역되었다. 화성인들에게 초대되어, 수십 년 전에 공산주의 사회가 건설된 화성을 방문하게 된 한 남자의 사랑과 갈등, 투쟁을 그리고 있다.

    '최초의 사회주의 공상과학 소설'로 불리는 이 작품은 1917년 러시아 혁명이 이루어지기 전에 이미 사회주의가 어떤 모습으로 구현될지, 어떤 한계와 어려움에 부딪히게 될지를 예견했다. 또한 로켓공학의 선구자인 치올코프스키가 로켓 설계도를 발표한 것보다 7년이나 앞서 핵 광자 로켓을 이용한 우주 비행 이야기를 풀어낸 소설이기도 하다.



    붉은 별
    엔지니어 메니
    지구에 좌초된 화성인
    옮긴이 후기


    P.51~52 : 나는 우주를 응시하며 내 고향을 보지 못한다는 것에 슬픔을 느꼈다. 그곳에는 삶과 투쟁, 강렬한 고통이 가득했고, 어제까지만 해도 나는 고향의 동지들 곁에 있었다. 그리고 이제는 아마 다른 이가 내 자리를 차지했으리라. 마음속 깊숙한 곳에서 의심이 뭉게뭉게 피어올랐다.
    “내가 두고 온 곳에서는 피가 흘려지고 있었습니다.”
    내가 말했다.
    “하지만 여기에서는 어제의 혁명가가 그저 차분한 관찰자로 머물러 있군요.”
    “사람들은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피를 흘립니다.”
    네티가 대답했다.
    “하지만 계속 투쟁하기 위해서는 그 미래를 ‘알아야’ 하지요. 그것을 위해 당신이 이곳에 있는 겁니다.”

    P.90 : “과거의 유산이 여전히 강력한 힘을 발휘하고 있는 걸 보실 수 있을 거예요.”
    교육자가 미소를 띠고 말했다.
    “우리 사회주의는 완성된 것으로 보이죠. 우리는 아이들에게 아무것도 부정할 필요가 없어요. 사적 소유권의 개념이 불거질 여지가 없지요. 그렇지만 아까 보셨듯이 아이는 난데없이 ‘내’ 배, ‘내가 만든’ 배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이런 일은 매우 자주 일어나고, 가끔은 싸움으로 끝나기도 해요. 이를 도울 수 있는 방법은 없어요. 삶의 보편적인 법칙에 따르면 생명의 발전은 종의 발전을 축약된 형태로 반복합니다. 이와 유사하게 개체의 발전은 사회의 발전을 답습하죠.”


    P.163~164 : “서로 다른 시기에 서로 다른 국가에서 여러 개의 혁명이 발생할 것입니다. 심지어 이는 여러 면에서 같은 성질을 공유하고 있지도 않을 것이지만, 핵심은 그 결과가 예측할 수 없으며 불안정하다는 것입니다. 지배계급은 군대와 복잡한 군사 기술에 의존할 것이고, 특정 경우에는 반란을 일으키는 프롤레타리아에게 이를 사용함으로써 몇 개의 주요 국가에서 적어도 몇십 년간은 사회주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것입니다. 이런 예는 이미 지구 역사에 기록된 바 있습니다.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사회주의화된 몇 개의 선진국들은 공격적인 자본주의자들, 아니 전자본주의적 바다에 떠 있는 섬과 같은 모습이 될 것입니다. 사회주의 국가가 아닌 나라의 상류계급은 혹여 자신들의 권력이 줄어들까 우려하여 이 섬들을 없애는 데 계속해서 총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 한겨레 신문 2016년 4월 8일자 '문학 새책'


    저자 : 알렉산드르 보그다노프



    최근작 : <붉은 별>
    소개 :

    레닌과 함께 러시아 사회민주노동당을 창당했던 사회주의 혁명가. 레닌의 절친한 동지이자 라이벌이었으며, 철학자이자 경제학자, 물리학자이기도 했다. 1873년에 태어났으며, 본명은 말리노프스키(Malinovskii)다. 모스크바 대학 자연계열에 입학했으나 재학 중 체포되어 졸업을 하지는 못했으며, 이후 하르코프 대학 의학대학을 졸업했다. 1890년대부터 혁명 운동에 참여했고, 당 중앙위원을 역임하는 등 1903년부터 1907년까지 볼셰비키의 주요 멤버로 활약했다.

    1905년 1차 러시아 혁명 이후부터 실천과 이론 양 측면에서 레닌과 대립했으며, 부르주아 군주제로 변신한 차르 정권의 반동적 두마에서는 활동할 의미가 없으므로 당 소속 의원들을 소환해야 한다는 ‘소환파’의 지도자로서 레닌과 각을 세웠다. 한편 그는 에른스트 마하의 영향을 받아 경험일원론을 주장했는데, 레닌은 『유물론과 경험비판론Materialism and Empiro-Criticism』(1908년)에서 보그다노프가 『경험일원론Empiriomonizm』(3권, 1904∼1906년)을 통해 표명한 사상은 변증법적 유물론을 부정한 관념론적 이데올로기에 불과하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레닌은 1907년에 보그다노프와 그의 무리를 볼셰비키에서 제명했는데, 이때 보그다노프는 자신들이야말로 진정한 볼셰비키이며 레닌은 원칙을 잃고 우경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그는 이탈리아의 카프리 섬에 ‘당 학교’를 설립했는데 막심 고리키도 참여했던 이 교육기관의 활동이 해당 행위라는 이유로 1909년 당에서 완전히 제명되었다.

    1917년 혁명 후에는 모스크바 대학 경제학 교수로 일하기도 했으며, ‘프롤레트쿨트’라는 문화운동 조직을 만들어 프롤레타리아만의 특수하고 독창적인 문화를 건설하려 했다. 1928년 갑작스런 죽음을 맞이했는데, 당시 모스크바 수혈연구소장이었던 그가 수혈 실험을 하던 중 사망했다고 알려졌다. 이를 두고 호사가들은 그가 영생을 얻기 위해 온몸의 피를 젊은이의 피로 바꾸려다가 죽은 것이라고 입방아를 찧었고, 그런 방식으로 자살을 한 것이라고 추측되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의 상황을 고려하면 암살당한 것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 불꽃 2016.05.07 20:32 수정/삭제 답글

    자본 3-하

    지난 여름 갑작스럽게 타계한 한국의 대표적 마르크스 경제학자 고 김수행 교수가 마지막까지 심혈을 기울인 마르크스 <자본론>의 전면 개역판. <자본론>은 자본주의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비판을 통해 착취와 억압의 체제를 넘어선 새로운 사회를 향해 나아가고자 했던 마르크스의 이론적, 사상적 정수를 담고 있다.

    기존 번역본에서 지적되었던 어색한 표현들과 오역, 오탈자를 꼼꼼히 수정하고 한자식, 영어식 표현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었다. 각국의 <자본론> 출판 작업의 최신 성과들을 취합해서 본문과 역자주에 반영하였고, 각 권의 참고문헌과 인명해설, 찾아보기 등을 통합, 별도의 책으로 펴냄으로써, 일반 독자들은 물론 전문 연구자들도 더 쉽게 참조, 연구할 수 있도록 했다.

    <2015년의 개역에 부쳐>
    <제1차 개역을 마치면서> (2004)
    <한글 초판 번역을 끝내면서> (1990)

    제5편 이윤이 이자와 기업가이득으로 분할. 이자낳는 자본(계속)
    제29장 은행자본의 구성부분
    제30장 화폐적 자본과 현실적 자본 (Ⅰ)
    제31장 화폐적 자본과 현실적 자본 (Ⅱ)
    제1절 화폐가 대부자본으로 전환
    제2절 자본 또는 수입이 대부자본으로 전환되는 화폐로 전환한다
    제32장 화폐적 자본과 현실적 자본 (Ⅲ)
    제33장 신용제도 아래의 유통수단
    제34장 통화주의와 영국의 1844년 은행법
    제35장 귀금속과 환율
    제1절 금준비의 변동
    제2절 환 율
    아시아에 대한 환율
    영국의 무역수지
    제36장 자본주의 이전의 관계
    중세의 이자
    이자 금지가 교회에 준 이익

    제6편 초과이윤이 지대로 전환
    제37장 서 론
    제38장 차액지대. 개설
    제39장 차액지대의 제1형태(차액지대Ⅰ)
    제40장 차액지대의 제2형태(차액지대Ⅱ)
    제41장 차액지대Ⅱ: 첫째 예. 생산가격이 불변인 경우
    제42장 차액지대Ⅱ: 둘째 예. 생산가격이 하락하는 경우
    제1절 추가자본의 생산성이 불변인 경우
    제2절 추가자본의 생산성이 저하하는 경우
    제3절 추가자본의 생산성이 상승하는 경우
    제43장 차액지대Ⅱ: 셋째 예. 생산가격이 상승하는 경우. 결론
    제44장 최열등지에서도 생기는 차액지대
    제45장 절대지대
    제46장 건축지지대. 광산지대. 토지가격
    제47장 자본주의적 지대의 기원
    제1절 서 론
    제2절 노동지대
    제3절 생산물지대
    제4절 화폐지대
    제5절 분익소작과 소농민적 분할지 소유

    제7편 수입들과 그들의 원천
    제48장 삼위일체의 공식
    제49장 생산과정의 분석을 위하여
    제50장 경쟁이 창조하는 환상
    제51장 분배관계와 생산관계
    제52장 계급들

    엥겔스: 「자본론」 제3권에 대한 보충설명

    Ⅰ. 가치법칙과 이윤율
    Ⅱ. 증권거래소


    저자 : 카를 마르크스 (Karl Heinrich Marx)

    최근작 : <공산주의 선언>,<자본론 부록>,<자본론 3 - 하> … 총 149종 (모두보기)
    소개 :

    프로이센의 트리어에서 태어나 유대인 변호사인 아버지와 네덜란드 출신의 어머니 밑에서 자랐다. 유대인이 감당해야 하는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몸소 겪으며 유년 시절을 보냈지만 성장 후에는 소속된 사회에 동화되기보다 유대인으로서의 이방인 기질과 이에 연유한 예리한 지성을 무기로 사회에 날카로운 비판의 칼날을 겨눴다. 대학에서는 법학을 공부했으나 문학과 철학, 역사에 더 많은 관심을 가졌고 스물아홉 살부터 헤겔 철학을 본격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했다. 베를린 대학 강사로 활동하던 브루노 바우어를 비롯한 청년헤겔학파와의 지적 교류를 통해 헤겔 좌파의 급진 사상에 영향을 받았다. 당시 프로이센 정부의 보수적인 정책 기류 탓에 대학 강단에서지 못하고 《라인 신문》의 편집장으로 활동했다. 프로이센 정부의 검열 강도가 계속해서 심해지자 파리로 망명해 청년헤겔학파의 일원인 아르놀트 루게와 《독불 연보》를 발간했고 여기에 《유대인 문제에 관하여》 등을 포함한 급진적인 기고문을 다수 게재했다. 하지만 헤겔 사상과 청년헤겔학파가 관념적 급진성에만 머물러 있을뿐이라는 진단을 내린 후에는 헤겔의 급진주의에 결별을 선언하고 현실에 관한 경제적 연구로 나아가 독자적인 사상을 구축하기 시작했다.
    파리에서 만난 엥겔스와 평생에 걸쳐 학문 활동을 함께했으며 프로이센 정부의 압력으로 파리에서까지 추방당한 후에는 당국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프로이센 국적을 포기하고 죽을 때까지 무국적자로 살았다. 1845년에 브뤼셀로 거처를 옮겨 엥겔스와 함께 《독일 이데올로기》를 출간했고 프로이센의 탄압이 브뤼셀까지 이어지자 1847년 영국으로 망명해 남은 생의 대부분을 런던에서 보냈다. 런던에서는 엥겔스와 함께 공산당연합의 당 강령인 《공산당선언》을 발표했고 이후에는 대작 《자본》등을 집필하며 여생을 연구에 전념했다.

  • 불꽃 2016.05.07 20:29 수정/삭제 답글

    새만금, 네가 아프니 나도 아프다


    '새만금 담론'에 대해 누구보다도 치열하게 고민하고 활동해왔던 각계의 전문가와 환경운동가.작가.지역 주민 등이 모여, 새만금은 우리 시대에 어떤 의미를 지니고 있는지 되돌아본다. 새만금 문제로 우리가 잃어버린 것과 얻은 것은 무엇인가에 집중하여 문제를 풀어가고 있다.

    필자들은 '새만금' 은 단순히 정부의 개발정책과 국민들의 이견이 충돌하고 있는 하나의 지역 공간이 아니라, "자연과 공생해야만 인간도 살 수 있다"는 생명평화 의식을 일깨워주는 이 시대의 화두라고 입을 모았다. 새만금은 경제 성장 지상주의에 매달려온 우리 사회의 병폐를 상징한다는 것.

    새만금 사업의 정치적 배경과 문제, 갯벌을 중심으로 유지되어왔던 공동체문화의 변화와 쇠락을 되짚어보고, 갯벌의 생태.경제.사회문화적 가치를 분석하였다. 역사문화적 관점에서 새만금의 문제가 무엇인지, 그 새로운 전망과 대안은 무엇일 수 있는지 고민한다.

    서문_'새만금'을 들여다보면 한국 사회가 보인다 | 최성각

    정치 야합과 탐욕이 빛은 새만금 비가 | 박병상
    새만금 간척사업을 둘러싼 정치적 배경과 문제

    새만금 갯벌이 살아야 우리가 산다 | 윤박경
    새만금 소동으로 무너진 공동체 문화

    생태경제의 눈으로 본 갯벌 가치 | 최미희
    새만금 갯벌의 생태, 경제, 사회문화, 심미적 가치

    생태계와 문화의 시각으로 본 새만금 | 조경만
    역사.문화적 관점에서 본 새만금 문제와 새로운 세계의 전망

    새만금, 대안은 없다 | 최성일
    새만금 사업 대안 논의의 및 가지 흐름

    우리는 왜 새만금을 살리기 위해 애쓰고 있는가
    나는 왜 걷는가 | 신형록
    새로운 문명사회는 가능할까-삼보일배 뒷이야기 | 김경일
    새만금 갯벌과의 만남 | 김제남
    새만금 예수님을 죽이지 마라-부안에서 보낸 12일 | 김곰치
    불법적인 물막이 공사와 힘겨운 현장 운동 | 주용기

    삼보일배는 우리에게 무엇을 남겼는가 | 최성각

    부록

    삼보일배 출사표
    새만금 사업 일지

    편자 : 풀꽃평화연구소

    최근작 : <새만금, 네가 아프니 나도 아프다>
    소개 : 2003년 2월 '모든 생명체들은 서로 굳건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기본 정신을 바탕으로 설립되었으며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 사이'의 마땅한 관계 회복을 위해 애쓰고 있다. 북아메리카 대륙 인디언들의 토착문화와 생태적 친연성을 창조적으로 잇고자 하며, 히말라야 산군의 라디키, 티베탄, 따망족, 구릉족 등 몽골리안들의 삶을 통해 우리가 잃어버린 것과 회복해야 할 일들에 대해 살피고, 산업사회의 무례한 삶을 적극적으로 반성하고 있다. 웹진 '풀꽃평화목소리'의 발행하면서 '환경책읽기운동'을 하고 있다.

  • 불꽃 2016.05.07 20:04 수정/삭제 답글

    종의 기원

    한국최초 생생한 컬러사진과 그림으로 꾸민 2013 옥스퍼드 컬러판. <종의 기원>은 생물의 진화론을 확립한, 생물학은 물론 사상학적으로도 획기적인 기준을 세운 고전이다. 당시에도 종이 진화한다는 생각은 새로운 것은 아니었으나, 다윈은 자연선택이라는 진화 메커니즘을 주장하고, 나무에서 뻗어가는 가지에 비유해 종 분화를 설명했다.

    다윈의 진화론이 몰고 온 파장은 엄청났다. 신에 의한 창조설이 일반론으로 받아들여지던 시대였기에 종교계는 물론, 다윈의 진화론에 반대하는 기존 학계로부터도 심한 반박을 받았다. 다윈의 오랜 친구들도 등을 돌릴 정도였다. 무엇보다 “하느님의 가르침을 거역하는 못된 궤변”이라는 종교계의 거센 비난은 엄청난 것이었다.

    그러나 이 신선한 발상 전환에 열광하는 옹호자들도 속속 생겨났다. “난 정말 바보다. 이처럼 쉬운 설명을 왜 떠올리지 못했을까!” 영국 동물학자 T.H. 헉슬리의 이 탄식은 「종의 기원」의 가치를 단번에 알려준다. ‘다윈의 불도그’로 불린 헉슬리나, 지질학자 찰스 라이엘 등은 다윈을 대신 반대자들과 열띤 토론을 펼쳤다.

    다윈의 ‘혁명’은 첫 출간 뒤 150년이 지난 오늘 21세기에도 현재진행형이다. 뿌리에서 시작해 거목으로 자라 하늘로 뻗은 가지들처럼, 다윈주의는 자연과학은 물론 의학·철학·심리학·문학·경제학 등 수많은 진화론의 잔가지들로 자라 쑥쑥 뻗어나가고 있으며 그 성장을 멈추지 않고 있다.






























    컬러화보
    진화론의 역사적 배경
    창조설/진화론의 서장/화석의 수수께끼/대혁명!/생명의 역사

    다윈의 진화론
    다윈의 성장/인생을 바꾼 여행/파란만장/실험과 연구의 나날/변종의 탄생/생존경쟁/유리한 특징의 진화/수수께끼 속의 수수께끼

    인류 진화의 화석 증거 해석
    유인원에서 인류로/유인원과 인류의 이동방식 진화/음식 획득 방식의 진화/유인원과 인류의 지리적 확산/최초의 아메리카인/환경과 관련된 진화와 행동/도구와 사람의 행동/최초의 예술가/인간의 진화는 어떻게 진행될까/

    종의 기원에 대한 학설 그 진보의 역사 간추림
    머리글

    제1장 사육과 재배과정에서 발생하는 변이
    변이의 원인/습성의 영향/성장에 있어서의 상호작용/유전/사육재배 변종의 형질/변종과 종의 구별/집비둘기의 품종과 기원/선택의 원리와 그 결과/세심한 선택과 무의식적인 선택/사육재배 품종의 기원이 불분명한 이유/선택에 유리한 조건

    제2장 자연 상태에서 발생하는 변이
    변이성/개체차/불확실한 종/분포구역과 변이/속의 크기와 변이/간추림

    제3장 생존경쟁
    자연도태와의 관계/넓은 의미의 생존경쟁/기하급수적인 증가율/야생화한 동식물의 급속한 증가/자연의 힘에 의한 증가 억제/보편적인 경쟁/기후의 영향/큰 집단에 있어서의 종의 보존/동식물의 복잡한 관계/생존경쟁/생물간 관계

    제4장 자연도태 또는 적자생존
    인위적 선택과의 비교/자연도태의 위력/암수사이의 선택/자연도태의 작용/교배/자연도태가 작용하는 데 유리한 환경/지리적인 격리효과/자연도태의 완만한 작용/자연도태와 절멸/형질의 분기 분기에 따른 다양화/형질분기에서 종의 분기로/형질의 집중/자연도태와 생물의 유연관계/간추림

    제5장 변이의 법칙
    외적조건의 효과/용불용의 작용/기후 적응/성장의 법칙/부위마다 다른 변이성/종과 속의 형질 변이/2차 성징의 변이/유사변이와 귀선유전/간추림

    제6장 학설의 난점
    변이가 따르는 계통이론의 난점/이행적 변종의 결여 또는 희소 독특한 습성과 구조를 가진 생물의 기원과 이행/완성도가 매우 높은 복잡한 기관/기관의 전용 단계적 이행에서 나타나는 난점의 여러 가지 예/중요하지 않은 기관의 수수께끼/완벽하지 않은 기관과 습성/간추림

    제7장 본능
    본능과 습성의 차이/본능의 단계적 변화/진딧물과 개미의 관계/본능의 변이/가축의 본능과 그 기원/뻐꾸기·타조·기생벌의 본능/노예를 만드는 개미/꿀벌의 집짓기 본능/본능에 대한 자연도태설의 문제점/간추림

    제8장 잡종
    교잡과 불임/교잡의 용이성/잡종의 법칙/잡종의 임성)/접목과 임성/불임의 원인/변종 간 교잡과 임성/교잡에 의한 종의 구별/간추림

    제9장 불완전한 지질학적 기록
    중간적 변종의 부재/팽대한 시간의 기념비/빈약한 화석/지층의 단속 중간적 변종의 누락/화석의 종과 변종/갑작스런 군( )의 출현/가장 오래된 화석층/간추림

    제10장 생물의 지질학적 천이
    새로운 종의 완만하고 연속적인 출현/종의 절멸/화석에 의한 지층 대비/생물의 유연관계와 유래의 원리/생물의 발달상태/형태천이/간추림

    제11장 지리적 분포
    물리적 조건/지리적 장벽과 생물의 유연관계/분포의 중심/생물의 분포방법/빙하의 작용

    제12장 지리적 분포(제11장에 이어)
    담수생물의 분포/섬에 사는 생물/갈라파고스 제도의 생물/분포를 결정하는 다른 요인/간추림

    제13장 생물의 서로 유연/형태학/발생학/흔적기관
    계층적 군/자연분류와 분류의 기준/변화를 수반하는 유래설에 기초한 분류/적응에 따른 유사형질/멸절에 따른 분류/같은 형질의 형태학/발생학/변화를 수반하는 유래설과 발생학/흔적기관의 기원/간추림

    제14장 요약과 결론
    반론 요약/품종 개량과 자연도태/자연도태설에 유리한 사실/변화를 수반하는 유래설의 유효성/결론

    Appendix 자연도태설에 대한 여러 다른 의견들

    다윈의 생애와 사상 그리고 《종의 기원》
    Ⅰ. 다윈의 발걸음
    Ⅱ. 다윈의 진화론
    Ⅲ. 다윈 탄생 203주년에 재조명되는 진화론

    다윈 연보

    저자 : 찰스 다윈 (Charles Darwin)


    최근작 : <종의 기원 천줄읽기>,<강가에서>,<지렁이의 활동과 분변토의 형성 (큰글씨책)> … 총 110종 (모두보기)
    소개 :


    찰스 다윈(Charles Robert Darwin, 1809~82)은 영국의 박물학자로서 지구상의 모든 생물이 자연선택을 통해 공통조상으로부터 유래되었다는 진화론을 주장했다. 젊은 시절 라이엘의 『지질학 원론』에 크게 영향을 받은 다윈은 1831년부터 5년간 영국의 과학탐험선인 비글호를 타고 세계를 탐험한다.
    남아메리카에서 많은 화석을 발견한 다윈은 과거에 멸종한 생물이 현재 살아 있는 종과 유사하고, 특히 태평양의 갈라파고스 제도에 서식하는 동식물이 기후 조건이 비슷한 남아메리카 대륙에 존재하는 동식물과 크게 다르다는 것을 관찰한다. 그러면서 생물이 지역에 따라 서로 다르게 변할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된다.
    런던으로 돌아온 다윈은 표본에 대한 깊은 고찰과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진화가 일어났으며, 이러한 변화는 서서히 일어났고, 오랜 세월이 필요했으며, 현존하는 모든 종은 결국 하나의 생명체에서 기원했다는 이론을 세우게 된다. 다윈은 종 내의 변이가 무작위하게 일어났고 이렇게 다양한 변이를 갖춘 개체들은 환경의 적응능력에 따라 선택되거나 소멸된다고 했다. 다윈은 그의 이론은 『종의 기원』(1859)에 담아 출판한다.
    다윈의 이론은 일부 학자에게는 열렬한 지지를 받았지만 종교계에 엄청난 파문을 던졌고, 많은 사람에게 맹렬한 비난을 받았다. 다윈 자신은 신학과 사회학에 관한 언급을 극도로 꺼려했지만, 많은 학자가 자신들의 이론을 지지하는 수단으로 다윈의 이론을 이용하면서 과학계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에 걸쳐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다윈은 평생을 묵묵하게 자신의 연구에 정진한 학자로서 『비글호 탐험』(1839)과 『종의 기원』에 이어, 『가축과 재배작물의 변이』(1868), 『인간의 유래』(1871), 『인간과 동물의 감정표현』(1872) 등의 책을 저술했다. 『인간의 유래』에서 다윈은 『종의 기원』에서 펼쳤던 자신의 이론을 인간에게 적용시키는 한편, 성(性)선택에 대해 자세하게 논의한다.

  • 불꽃 2016.05.07 19:44 수정/삭제 답글

    자본3-상

    지난 여름 갑작스럽게 타계한 한국의 대표적 마르크스 경제학자 고 김수행 교수가 마지막까지 심혈을 기울인 마르크스 <자본론>의 전면 개역판. <자본론>은 자본주의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비판을 통해 착취와 억압의 체제를 넘어선 새로운 사회를 향해 나아가고자 했던 마르크스의 이론적, 사상적 정수를 담고 있다.

    기존 번역본에서 지적되었던 어색한 표현들과 오역, 오탈자를 꼼꼼히 수정하고 한자식, 영어식 표현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었다. 각국의 <자본론> 출판 작업의 최신 성과들을 취합해서 본문과 역자주에 반영하였고, 각 권의 참고문헌과 인명해설, 찾아보기 등을 통합, 별도의 책으로 펴냄으로써, 일반 독자들은 물론 전문 연구자들도 더 쉽게 참조, 연구할 수 있도록 했다.

    <2015년의 개역에 부쳐>
    <제1차 개역에 부쳐> (2004)
    <한글 초판 번역자의 말> (1990)
    제1독어판 서문 [엥겔스, 1894]

    제1편 잉여가치가 이윤으로 전환하고 잉여가치율이 이윤율로 전환
    제1장 비용가격과 이윤
    제2장 이윤율
    제3장 이윤율과 잉여가치율 사이의 관계
    제4장 회전이 이윤율에 미치는 영향
    제5장 불변자본 사용의 절약
    제1절 개관
    제2절 노동자를 희생시키는 노동조건들의 절약
    제3절 동력의 생산 · 전달과 건물의 절약
    제4절 생산폐기물의 이용
    제5절 발명에 의한 절약
    제6장 가격변동의 영향
    제1절 원료가격의 변동. 이윤율에 미치는 직접적 영향
    제2절 자본의 가치증가와 가치감소. 자본의 풀려남과 묶임
    제3절 일반적 예증: 1861~1865년의 면화공황
    제7장 보충설명

    제2편 이윤이 평균이윤으로 전환
    제8장 서로 다른 생산부문의 자본구성 차이와 이로부터 나오는 이윤율의 차이
    제9장 일반적 이윤율(평균이윤율)의 형성과 상품의 가치가 생산가격으로 전환
    제10장 경쟁에 의한 일반적 이윤율의 균등화. 시장가격과 시장가치. 초과이윤
    제11장 임금의 일반적 변동이 생산가격에 미치는 영향
    제12장 보충설명
    제1절 생산가격을 변동시키는 원인들
    제2절 평균적 자본구성의 상품의 생산가격
    제3절 자본가가 내세우는 보상의 근거들

    제3편 이윤율 저하경향의 법칙
    제13장 법칙 그 자체
    제14장 상쇄요인들
    제1절 노동착취도의 증가
    제2절 노동력의 가치 이하로 임금을 인하
    제3절 불변자본 요소들의 저렴화
    제4절 상대적 과잉인구
    제5절 대외무역
    제6절 주식자본의 증가
    제15장 법칙의 내적 모순들의 전개
    제1절 개관
    제2절 생산확대와 가치증식 사이의 충돌
    제3절 과잉인구와 나란히 존재하는 과잉자본
    제4절 보충설명

    제4편 상품자본과 화폐자본이 상인자본(상품거래자본과 화폐거래자본)으로 전환
    제16장 상품거래자본
    제17장 상업이윤
    제18장 상업자본의 회전. 가격
    제19장 화폐거래자본
    제20장 상인자본의 역사적 고찰

    제5편 이윤이 이자와 기업가이득으로 분할. 이자낳는 자본
    제21장 이자낳는 자본
    제22장 이윤의 분할. 이자율. ‘자연적’ 이자율
    제23장 이자와 기업가이득
    제24장 이자낳는 자본에서는 자본관계가 피상적인 형태로 나타난다
    제25장 신용과 가공자본
    제26장 화폐자본의 축적. 이자율에 미치는 영향
    제27장 자본주의적 생산에서 신용의 역할
    제28장 유통수단과 자본. 투크와 풀라턴의 견해


    저자 : 카를 마르크스 (Karl Heinrich Marx)

    최근작 : <공산주의 선언>,<자본론 부록>,<자본론 3 - 하> … 총 149종 (모두보기)
    소개 :


    프로이센의 트리어에서 태어나 유대인 변호사인 아버지와 네덜란드 출신의 어머니 밑에서 자랐다. 유대인이 감당해야 하는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몸소 겪으며 유년 시절을 보냈지만 성장 후에는 소속된 사회에 동화되기보다 유대인으로서의 이방인 기질과 이에 연유한 예리한 지성을 무기로 사회에 날카로운 비판의 칼날을 겨눴다. 대학에서는 법학을 공부했으나 문학과 철학, 역사에 더 많은 관심을 가졌고 스물아홉 살부터 헤겔 철학을 본격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했다. 베를린 대학 강사로 활동하던 브루노 바우어를 비롯한 청년헤겔학파와의 지적 교류를 통해 헤겔 좌파의 급진 사상에 영향을 받았다. 당시 프로이센 정부의 보수적인 정책 기류 탓에 대학 강단에서지 못하고 《라인 신문》의 편집장으로 활동했다. 프로이센 정부의 검열 강도가 계속해서 심해지자 파리로 망명해 청년헤겔학파의 일원인 아르놀트 루게와 《독불 연보》를 발간했고 여기에 《유대인 문제에 관하여》 등을 포함한 급진적인 기고문을 다수 게재했다. 하지만 헤겔 사상과 청년헤겔학파가 관념적 급진성에만 머물러 있을뿐이라는 진단을 내린 후에는 헤겔의 급진주의에 결별을 선언하고 현실에 관한 경제적 연구로 나아가 독자적인 사상을 구축하기 시작했다.
    파리에서 만난 엥겔스와 평생에 걸쳐 학문 활동을 함께했으며 프로이센 정부의 압력으로 파리에서까지 추방당한 후에는 당국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프로이센 국적을 포기하고 죽을 때까지 무국적자로 살았다. 1845년에 브뤼셀로 거처를 옮겨 엥겔스와 함께 《독일 이데올로기》를 출간했고 프로이센의 탄압이 브뤼셀까지 이어지자 1847년 영국으로 망명해 남은 생의 대부분을 런던에서 보냈다. 런던에서는 엥겔스와 함께 공산당연합의 당 강령인 《공산당선언》을 발표했고 이후에는 대작 《자본》등을 집필하며 여생을 연구에 전념했다.

  • 노정투 2016.05.07 17:53 수정/삭제 답글

    자본2

    지난 여름 갑작스럽게 타계한 한국의 대표적 마르크스 경제학자 고 김수행 교수가 마지막까지 심혈을 기울인 마르크스 <자본론>의 전면 개역판. <자본론>은 자본주의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비판을 통해 착취와 억압의 체제를 넘어선 새로운 사회를 향해 나아가고자 했던 마르크스의 이론적, 사상적 정수를 담고 있다.

    기존 번역본에서 지적되었던 어색한 표현들과 오역, 오탈자를 꼼꼼히 수정하고 한자식, 영어식 표현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었다. 각국의 <자본론> 출판 작업의 최신 성과들을 취합해서 본문과 역자주에 반영하였고, 각 권의 참고문헌과 인명해설, 찾아보기 등을 통합, 별도의 책으로 펴냄으로써, 일반 독자들은 물론 전문 연구자들도 더 쉽게 참조, 연구할 수 있도록 했다.


    <2015년의 개역에 부쳐>
    <제1차 개역에 부쳐> (2004)
    <한글 초판 번역자의 말> (1989)
    제1독어판 서문 [엥겔스, 1885]
    제2독어판 서문 [엥겔스, 1893]

    제1편 자본의 변태[탈바꿈]들과 그들의 순환
    제1장 화폐자본의 순환
    제1절 제1단계. M-C
    제2절 제2단계. 생산자본의 기능
    제3절 제3단계. C′-M′
    제4절 총순환
    제2장 생산자본의 순환
    제1절 단순재생산
    제2절 축적과 확대재생산
    제3절 화폐축적
    제4절 준비금
    제3장 상품자본의 순환
    제4장 순환의 세 가지 도식
    제5장 유통시간
    제6장 유통비용
    제1절 순수유통비용
    A. 매매시간
    B. 부 기
    C. 화 폐
    제2절 보관비용
    A. 재고형성 일반
    B. 진정한 상품재고
    제3절 운수비용

    제2편 자본의 회전
    제7장 회전시간과 회전수
    제8장 고정자본과 유동자본
    제1절 형태상의 구별
    제2절 고정자본의 구성부분 · 보충 · 수리 · 축적
    제9장 투하자본의 총회전. 회전순환
    제10장 고정자본과 유동자본의 이론. 중농주의자들과 애덤 스미스
    제11장 고정자본과 유동자본의 이론. 리카도
    제12장 노동기간
    제13장 생산시간
    제14장 유통시간
    제15장 회전시간이 투하자본의 크기에 미치는 영향
    제1절 노동기간과 유통기간이 동등한 경우
    제2절 노동기간이 유통기간보다 긴 경우
    제3절 노동기간이 유통기간보다 짧은 경우
    제4절 결론
    제5절 가격변동의 영향
    i. 생산규모가 불변이고, 생산요소들과 생산물의 가격도 불변인데, 유통시간 따라서 또 회전시간이 변동하는 경우
    ii. 생산재료의 가격이 변동하고 기타의 모든 조건이 불변인 경우
    iii. 생산물 자체의 시장가격이 변동하는 경우
    제16장 가변자본의 회전
    제1절 연간 잉여가치율
    제2절 개별 가변자본의 회전
    제3절 사회적으로 고찰한 가변자본의 회전
    제17장 잉여가치의 유통
    제1절 단순재생산
    제2절 축적과 확대재생산

    제3편 사회적 총자본의 재생산과 유통
    제18장 서 론
    제1절 연구대상
    제2절 화폐자본의 기능
    제19장 연구대상에 관한 이전의 서술
    제1절 중농학파
    제2절 애덤 스미스
    1. 스미스의 일반적 관점
    2. 스미스는 교환가치를 v+s로 분해
    3. 불변자본부분
    4. 애덤 스미스가 본 자본과 수입
    5. 요약
    제3절 그 뒤의 경제학자들
    제20장 단순재생산
    제1절 문제의 제기
    제2절 사회적 생산의 두 부문
    제3절 두 부문 사이의 교환: Ⅰ(v+s)와 Ⅱc
    제4절 Ⅱ부문 안의 교환: 생필품과 사치품
    제5절 화폐유통에 의한 교환의 매개
    제6절 Ⅰ부문의 불변자본
    제7절 두 부문의 가변자본과 잉여가치
    제8절 두 부문의 불변자본
    제9절 스미스, 슈토르히 및 람지에 대한 회고
    제10절 자본과 수입: 가변자본과 임금
    제11절 고정자본의 보충
    1. 마멸가치분을 화폐형태로 보충
    2. 고정자본을 현물로 보충
    3. 결 론
    제12절 화폐재료의 재생산
    제13절 데스튀트 드 트라시의 재생산이론
    제21장 축적과 확대재생산
    제1절 Ⅰ부문의 축적
    1. 퇴장화폐의 형성
    2. 추가적 불변자본
    3. 추가적 가변자본
    제2절 Ⅱ부문의 축적
    제3절 축적의 표식적 서술
    1. 첫째 예
    2. 둘째 예
    3. 축적이 이루어질 때 Ⅱc의 교환
    제4절 보충설명


    저자 : 카를 마르크스 (Karl Heinrich Marx)


    최근작 : <공산주의 선언>,<자본론 부록>,<자본론 3 - 하> … 총 149종 (모두보기)
    소개 :


    프로이센의 트리어에서 태어나 유대인 변호사인 아버지와 네덜란드 출신의 어머니 밑에서 자랐다. 유대인이 감당해야 하는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몸소 겪으며 유년 시절을 보냈지만 성장 후에는 소속된 사회에 동화되기보다 유대인으로서의 이방인 기질과 이에 연유한 예리한 지성을 무기로 사회에 날카로운 비판의 칼날을 겨눴다. 대학에서는 법학을 공부했으나 문학과 철학, 역사에 더 많은 관심을 가졌고 스물아홉 살부터 헤겔 철학을 본격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했다. 베를린 대학 강사로 활동하던 브루노 바우어를 비롯한 청년헤겔학파와의 지적 교류를 통해 헤겔 좌파의 급진 사상에 영향을 받았다. 당시 프로이센 정부의 보수적인 정책 기류 탓에 대학 강단에서지 못하고 《라인 신문》의 편집장으로 활동했다. 프로이센 정부의 검열 강도가 계속해서 심해지자 파리로 망명해 청년헤겔학파의 일원인 아르놀트 루게와 《독불 연보》를 발간했고 여기에 《유대인 문제에 관하여》 등을 포함한 급진적인 기고문을 다수 게재했다. 하지만 헤겔 사상과 청년헤겔학파가 관념적 급진성에만 머물러 있을뿐이라는 진단을 내린 후에는 헤겔의 급진주의에 결별을 선언하고 현실에 관한 경제적 연구로 나아가 독자적인 사상을 구축하기 시작했다.
    파리에서 만난 엥겔스와 평생에 걸쳐 학문 활동을 함께했으며 프로이센 정부의 압력으로 파리에서까지 추방당한 후에는 당국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프로이센 국적을 포기하고 죽을 때까지 무국적자로 살았다. 1845년에 브뤼셀로 거처를 옮겨 엥겔스와 함께 《독일 이데올로기》를 출간했고 프로이센의 탄압이 브뤼셀까지 이어지자 1847년 영국으로 망명해 남은 생의 대부분을 런던에서 보냈다. 런던에서는 엥겔스와 함께 공산당연합의 당 강령인 《공산당선언》을 발표했고 이후에는 대작 《자본》등을 집필하며 여생을 연구에 전념했다.

  • 불꽃 2016.05.06 19:21 수정/삭제 답글


    Heraus zum 1. Mai: Solidarität mit den Verfolgten! Gemeinsam kämpfen gegen das Kapital!

    Aus dem Aufruf der DKP zum 1. Mai 2016

    Ausgabe vom 29. April 2016



    Wir Kom­mu­nis­tin­nen und Kom­mu­nis­ten in die­sem Land un­ter­stüt­zen den DGB und seine Ein­zel­ge­werk­schaf­ten im Kampf um bes­se­re Le­bens- und Ar­beits­be­din­gun­gen.
    Die Bun­des­wehr ist in 18 Re­gio­nen der Welt im Ein­satz. Der of­fi­zi­el­le Rüs­tungs­etat soll jähr­lich von 35 auf 56 Mil­li­ar­den Euro stei­gen. Hinzu kommt ein Auf­rüs­tungs­pro­gramm von 130 Mil­li­ar­den Euro. Deutsch­land ist Waf­fen­ex­por­teur Num­mer drei welt­weit. Der Ein­satz der Bun­des­wehr im In­nern soll er­mög­licht wer­den. Al­lein diese kurze Auf­zäh­lung zeigt, dass ein grund­sätz­li­cher Po­li­tik­wech­sel not­wen­dig ist. Doch dazu ge­hört es, den­je­ni­gen in den Arm zu fal­len, die letzt­lich von Krie­gen pro­fi­tie­ren und un­end­li­ches Leid in Kauf neh­men. Es sind die Mo­no­po­le und Rüs­tungs­kon­zer­ne, die am Krieg ver­die­nen und ihre Pro­fi­te auf neuen Märk­ten si­chern wol­len.
    Stop­pen wir die Kriegs­trei­ber! Statt wei­te­rer mi­li­tä­ri­scher Auf­rüs­tung müs­sen wir Mi­li­tär­pro­duk­ti­on in zi­vi­le Pro­duk­ti­on um­wan­deln. Der erste Schritt dazu ist die Ver­ge­sell­schaf­tung der Rüs­tungs­in­dus­trie.
    Der­zeit sind welt­weit rund 60 Mil­lio­nen Men­schen auf der Flucht. Sie flie­hen vor Krieg, Hun­ger und Elend. Sie sind es, die durch die Po­li­tik der NATO und ihrer Mit­glied­staa­ten un­vor­stell­ba­res Leid er­tra­gen müs­sen. Auch die deut­sche Bun­des­re­gie­rung ge­hört zu den Flucht­ver­ur­sa­chern.
    Ohne die Hilfs­be­reit­schaft von Mil­lio­nen Men­schen wäre die Auf­nah­me von Ge­flüch­te­ten in Deutsch­land nicht mög­lich ge­we­sen. Eine gleich­be­rech­tig­te Teil­ha­be am ge­sell­schaft­li­chen Leben wird den Ge­flüch­te­ten aber ver­wei­gert. Es fehlt an Ar­beit, Woh­nun­gen, Schu­len und In­fra­struk­tur.
    Ge­mein­sam wer­den wir den Kampf für bes­se­re Ar­beits- und Le­bens­be­din­gun­gen für ALLE Men­schen füh­ren. Ein bun­des­wei­tes So­fort­pro­gramm für den Bau von Woh­nun­gen, Bil­dungs­ein­rich­tun­gen und In­fra­struk­tur ist ge­nau­so not­wen­dig wie eine Ar­beits­zeit­ver­kür­zung auf 30 Stun­den in der Woche bei vol­lem Lohn- und Per­so­nal­aus­gleich, um zu­sätz­li­che Ar­beits­plät­ze zu schaf­fen.
    Der Ein­satz von Com­pu­ter­tech­no­lo­gie in In­dus­trie und Ver­wal­tung muss zu­al­ler­erst den Be­schäf­tig­ten nüt­zen und nicht der Pro­fit­ma­xi­mie­rung. Leih­ar­beit und Werk­ver­trä­ge sind im Grund­satz zu ver­bie­ten.
    Die ge­heim­ge­hal­te­nen Ver­hand­lun­gen über ein Ab­kom­men mit dem Namen „Trade and In­vest­ment Part­nership“ (TTIP) der mit­ein­an­der kon­kur­rie­ren­den im­pe­ria­lis­ti­schen Blö­cke USA und EU ma­chen deren Ent­schlos­sen­heit deut­lich, ohne Rück­sicht auf die Be­dürf­nis­se der Ar­bei­ter­klas­se die ei­ge­nen In­ter­es­sen durch­zu­set­zen.
    Der Min­dest­lohn ist zu nied­rig und gilt nicht für alle, die Rente mit 63 ist eine Mo­gel­pa­ckung, die Sche­re zwi­schen Arm und Reich geht wei­ter aus­ein­an­der, der Ju­gend wird mit schlech­ter Bil­dung und ohne Aus­bil­dung die Zu­kunft vor­ent­hal­ten. Im Namen der Haus­halts­kon­so­li­die­rung wird die Schul­den­brem­se wei­ter an­ge­wen­det. In der Folge wird die öf­fent­li­che Da­seins­vor­sor­ge wei­ter ein­ge­schränkt, staat­li­che Auf­ga­ben wer­den wei­ter pri­va­ti­siert.
    Eine Welt ohne Ka­pi­ta­lis­mus, das ist der So­zia­lis­mus, eine Ge­sell­schaft, in der die Macht der Kon­zer­ne und Ban­ken er­setzt wird durch die po­li­ti­sche Macht der Ar­bei­ter­klas­se und an­de­rer werk­tä­ti­ger Schich­ten der Be­völ­ke­rung. Eine Ge­sell­schaft, die die Ver­ge­sell­schaf­tung der wich­tigs­ten Pro­duk­ti­ons­mit­tel, von Grund und Boden her­bei­füh­ren wird. Erst da­durch wird die Mög­lich­keit ge­schaf­fen wer­den, der Kri­sen­haf­tig­keit der ka­pi­ta­lis­ti­schen Ge­sell­schaft zu ent­ge­h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