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인사] 노동운동가 고 이훈구 동지 장례를 무사히 마쳤습니다.

 

 

염려하고 걱정해주신 덕분에, 이훈구 동지의 장례를 무사히 마쳤습니다. 
바쁘신 중에도 참석하시어 따뜻한 위로의 말씀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정말 큰 힘이 되었습니다. 

이훈구 동지를 기억하며, 이훈구 동지의 격려를 마음에 담고 계속해나가겠습니다. 

 

장례위원장 김재광, 류현철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드림

이훈구 동지 추모 홈페이지 : leehungu-memorial.net

<고인이 가시는 길에 함께 해주신 장면의 사진을 추모 홈페이지에 올렸습니다.
찾아와 주셔서 함께 추모의 마음 나눠주세요.>

[당진 용광로 사고 10주기 기억 프로젝트] 그 쇳물 쓰지마라_함께 노래하기

'그 쇳물 쓰지 마라'라는 시로 유명해진, 당진 환영철강에서 젊은 노동자가 쇳물에 빠져 숨진 사고 10주기입니다. 
프로젝트 퀘스천이라는 저널리즘/사회문제 펀딩 플랫폼에서
가수 하림과 함께 노래를 만들고, 함께 노래하기 챌린지를 하고 있습니다.
한노보연 최민 활동가가 프로젝트 알리는 동영상에서 노래에 함께 했습니다. 

펀딩과 챌린지에 많은 참여 바랍니다. 



projectquestion.com/projects/1599381670660?purpose=projects&linkfrom=outside

 

프로젝트퀘스천

 

projectquestion.com

 

[건강한 노동이야기] 일하다 숨진 두 청년 노동자의 10주기, 2주기에 부쳐(최민, 2020.09.08)

가수 하림이 작곡한 시인 제페토의 '그 쇳물 쓰지마라' 악보 일부

매일 3명이 일하다 ‘사고’로 죽는 한국 사회라지만, 일하다 사망하더라도 산업재해보상보험 적용 대상이 아닌 경우, 산재 통계에 포함되지도 못한다. 
2년 전 그런 아픈 죽음이 있었다. 2018년 9월 6일, 김천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 작업 중 공연단체 조연출 故 박송희 님이 무대 바닥면 가운데에 설치되어 있는 리프트 공간의 7m 아래로 추락하여 사망하였다.
9월 10일은 사고 후 4일만에 사망한 故박송희 님 2주기이다. 2주기를 맞아, 9월 9일에 ‘공공극장 무대의 안전과 위험의 외주화’를 주제로 온라인 토론회를 연다. 故박송희 님 사고를 보면서 무대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안전에 대해 고민하게 된 연극인들이 주축이 돼 준비했다. 

www.vop.co.kr/A00001511015.html

 

[건강한 노동이야기] 일하다 숨진 두 청년 노동자의 10주기, 2주기에 부쳐

 

www.vo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