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 “죽음, 파괴된 삶, 지속되는 고통” 산재사망·재난참사 피해자 증언 기자회견(20200812)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연속 행동 두 번째 
“죽음, 파괴된 삶, 지속되는 고통” 산재사망·재난참사 피해자 증언 기자회견> 

 

 

 

 

○ 일시 : 2020년 8월 12일 수요일 오전 11시
○ 장소 : 세종문화회관 계단   
○ 주최 :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  

○ 사회 : 운동본부 이종문 집행위원장(민중공동행동 사무처장)
○ 민중의례
○ 피해자 발언 
- 처벌되지 않는 책임자로 인해 받는 고통 
  손수연│가습기 살균제 피해 가족 
○ 현장 발언
- 중대재해가 남긴 트라우마 
  김진영│민주노총 동해삼척지부장, 삼표시멘트지부 조합원
○ 현장 발언
- 고통 속에 남겨진 피해자들 
  김영환|2017년 노동자의 날 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 피해 노동자
○ 노래 공연 : 지민주
○ 현장 발언
- 코로나19 피해도 노동자에게만, 책임은 누가 지나?
  쿠팡발 부천신선센터 코로나19 확진 피해노동자
○ 주장 발언
- 왜 책임자 처벌이 치유인가? 
  하효열│사회활동가와 노동자심리치유 네트워크 통통톡 운영위원장  

보도자료_2020_0812_산재사망재난참사_피해자증언_기자회견_fin.hwp
1.47MB

[건강한 노동이야기] 의암호 선박 사고로 숨진 노동자들에게 필요했던 것(2020.8.11, 민중의소리, 최민)

폭염 때는 폭염 대책, 비가 오면 호우 대책을 내놓는 것으론 부족하다. 다양한 양태로 갑작스레 찾아올 기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보편적인 무기가 필요하다. 폭염이나 미세먼지, 장마나 태풍, 감염병 등, 앞으로도 기후위기의 직·간접적인 영향은 노동자들의 노동 환경과 작업 조건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 그것이 어떤 형태이더라도 일하는 과정에서 본인과 동료의 안전·건강에 악영향이 있다고 판단되면 거부할 수 있는 힘을 당사자들에게 부여해야 한다.

출처 : 전북녹색연합 SNS

www.vop.co.kr/A00001505888.html

 

[건강한 노동이야기] 의암호 선박 사고로 숨진 노동자들에게 필요했던 것

기후 위기 시대, 노동자들은 종종 건강을 위협받는 상황에 놓인다

www.vo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