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뭣이 중헌지도 모르고... /20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