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다시 투쟁의 시간... / 201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