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삼성, 노동자 죽어가는데 '안전'홍보에만 열올려

※ 한노보연이 참여하고 있는 전자산업 여성노동자 건강권 모임소개와  

    최민 회원(비상임활동가) 인터뷰 기사입니다.

       

※ 출처 : 미디어충청

            http://www.cmedia.or.kr/2012/view.php?board=total&nid=78537

     

 

 


 

 

"삼성, 노동자 죽어가는데 '안전' 홍보에만 열 올려"

삼성직업병 피해자 영화 ‘탐욕의 제국’ 상영...여성건강권 간담회도 열려

2014-03-07 09시03분|김순자 현장기자(cmedia@cmedia.or.kr)
13개 시민노동사회단체로 구성된 ‘106주년 3.8 여성의날 충북공동투쟁기획단’은 6일 오후 7시 청주시 롯데시네마에서 ‘탐욕의 제국’ 무료상영회를 열고, 최민 전자산업여성노동자건강권모임 활동가와 여성노동자의 건강권에 관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탐욕의 제국’ 상영회는 3.8충북기획단과 고(故) 황유미님 추모 충북기획단과 공동으로 준비됐다. 선착순으로 예약 받은 100석은 모두 채워지고 미처 표를 구하지 못한 시민들은 상영관 계단을 자리 삼기도 했다.


최민 활동가는 “전자산업여성노동자건강권모임은 전자산업분야 뿐 아니라 전체적인 산업보건 차원에서 일하는 여성의 건강에 대한 다양한 고민과 활동을 만들자는 취지로 모인 사람들의 모임”이라 모임을 소개했다. 

최민 활동가는 “오늘이 황유미 씨의 7주기이다”며 “7년전에는 황유미님의 사연이 사회적으로 많이 알려지지 않았고, 반도체산업은 청정산업이고 대한민국을 먹여 살리는 자랑스런 산업이라는 인식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방진복은 먼지 하나 없는 깨끗한 산업이라는 이미지를 만들었다”며 “그러나 삼성반도체에서 근무하는 20대의 여성노동자들이 암으로, 이름도 모르는 희귀병으로 죽어가고, 당사자들이 삼성의 책임을 묻는 산재투쟁을 시작하면서 사회적 책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밝혔다.

그러면서 “화학물질의 유해에 대한 산업 역학조사의 연구가 부족하고, 원인규명이 쉽지 않기 때문에 기업의 책임을 강제하기 어려운 현실”이라며 사회적 관심을 호소했다. 

생식건강 등 여성노동자의 건강권이 침해되는 사례를 묻는 질문에 대해 그는 “최근, 다산콜센터 이슈가 있었는데, 감정노동은 여성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며 “노동자 대부분이 여성이고, 감정건강은 노동권으로 이어지는 노동문제이다. 저임금, 열악한 근무환경, 고용불안이 모두 감정건강과 연계된다”고 말했다. 

이어 “간호사의 교대근무는 생리불순, 불임, 조산, 유산 등과 함께 유방암의 원인이라는 것은 이미 밝혀진 사실”이라며 “예를 들면 설연휴 등 명절 때 야간교대근무를 마치고 온 며느리는 쉴 수 없다. 사회적 압력은 여성노동자의 건강을 악화시키는 요인이다”고 지적했다.

산업재해 인정 이후에 삼성에서는 작업환경 개선이나 안전장치들이 만들어 지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삼성이 알려져 있는 발암물질을 모니터링을 하고 설비를 개선한다고 하는데, 삼성계열사에서도 피해 사례들이 많이 나오고 있어 삼성이 마련한 안전장치를 신뢰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화학물질 개발에 따른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는 사회적 장치가 없고, 유해물질 발생우려에 대한 확인이 어렵다. 특히 건강한 여성들이 병들어 죽어가고 있는 현실을 삼성은 기업의 책임이라 인정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삼성은 안전하다는 홍보에만 열을 올리고 있어 안타깝다”고 답했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전자쓰레기 문제를 다루고 있는데 그에 대한 문제는 없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전자쓰레기 문제가 심각하다”며 “자본은 전자쓰레기 처리비용을 아끼기 위해 중고수출의 형식으로 쓰레기를 인도 등지에 버리고 있다. 전 세계적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진행을 맡은 김설해 생활교육공동체공룡 활동가는 “고 황유미님 추모기획단은 삼성의 성실 교섭 참여를 촉구하는 서명과 SNS프로필을 고 황유미 추모로 바꾸는 것, 황유미 7주기 및 반도체산업 산재사망노동자 합동추모 위원 모집 등의 추모주간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특히 7일 성안길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는 반올림 활동가의 이야기를 듣는 순서가 준비돼 있다”고 추모주간 참여를 독려했다. 

106주년 3.8여성의 날 충북공동투쟁기획단은 상영회에 이어 7일 충북여성노동자 행진 및 여성의제를 중심으로 한 충북시국회의 촛불집회를 주최할 계획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