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 “웹디자이너의 죽음” 에스티유니타스를 고발합니다

웹디자이너의 죽음

에스티유니타스를 고발합니다

 

- 근로기준법만 지켰어도, 내 동생은 살아있었을 것입니다. -

 

 [기자회견 순서]

 

이정미 국회의원

우리는 왜 에스티유니타스를 고발하는가| 정병욱 변호사

연장근로위반, 근로감독 철저히 해야|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

언니로서 난, 동생의 유지를 이어갈 것이다.” | 장향미 (유족 언니)

질의응답 

이정미 국회의원 / 공인단기스콜레 디자이너 과로자살 대책위원회


[기자회견문]

 

근로기준법만 지켰어도, 내 동생은 살아있을 것입니다.”

근로감독만 제때 나갔어도, 우리 장민순님은 살아있을 것입니다.” 

 

지난 13, 에스티유니타스 웹디자이너인 장민순님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28개월 동안 힘들게 버텼던 회사를, 그렇게 퇴사했습니다.

 공인단기, 스콜레웹디자이너로서 자부심을 가질 법도 했지만, 자부심만 갖기에 그녀는 너무 힘들게 일했습니다. 재직기간 중 거의 1년 가까운 시간을 법이 정한 연장근로 한도를 넘겨가며 일했습니다. 4명이 해야 할 일을 혼자서 하면서도, 그녀는 부끄러운 하루’, ‘저의 단점을 되뇌며 자신이 한 일을 스스로 깎아내렸습니다. CEO도 참조하고 팀원도 함께 보는 <업무일지>엔 온통 자기 자신을 부정하는 말들로 가득했고, 그녀는 그렇게 회사 생활을 버텼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자존감은 무너졌습니다. 

에스티유니타스는 정말로 잔혹했습니다.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뻔히 알고도, 휴직하고 돌아온 고인에게 11월 한 달간 혹독하게 일을 시켰습니다. 짧은 한 달 새, 2번이나 연장근로 한도를 넘겨 일을 시켰고, “하나라도 더 나은 거를 요구하며 3~4일 중 하루(27.3%)12시간을 넘게 일을 시켰습니다.

그렇게 일을 시키면서도 직장상사는 주말에는 책을 읽어오라,” (채식주의자인 고인에게) “뇌가 잘 돌아가게 하기 위해 육식을 하라며 핀잔을 주었고, “자기라면 무슨 일이 있어도 오늘 강좌상세랜딩을 끝냈을 것이라며 내일 할 일조차 오늘하게 만들었습니다.

 고용노동부라고 다를 바 없었습니다. 탈진에 이른 동생을 보며, 언니가 다급하게 이곳 야근 좀 없애 달라!”고 요청을 했지만, 근로감독관은 그걸 위험신호로 인지하지 않았습니다. 연장근로 제한한도를 넘기면 과로로 사망할 수 있다는 걸 가장 잘 알아야 할 사람들이, 시급성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지금 이 시간까지도 근로감독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우울증만으로 사람이 죽지는 않습니다. 우울증이 악화되었기 때문에 자살하는 겁니다. 우울증으로 자살한 사람이 있다면, 무엇이 우울증을 악화시켰는지 그 선행원인을 따져야 합니다. 고인의 우울증이 악화된 것의 배경에는 걸핏하면 반복되는 집중적인 장시간 노동, 본인의 자존감을 떨어뜨리는 비인간적인 근무환경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런 근무환경을 개선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또 다른 비극을 맞이하고 말 것입니다.

 신입직원들 야근 많이 하는 게 맘이 아프다. 내가 나서서 바꿀 수 있으면 바꾸겠다. 회사 떠날 각오하고 있다.” 하나뿐인 언니가 이걸 동생의 유언으로 기억하고 있듯, 우리 역시 고인의 유지를 따를 것입니다.

신입들이 야근하지 않는 회사, 디자이너들이 야근하지 않는 회사, 청년들이 야근하지 않는 세상.” 

연장근로위반, 근로기준법 위반이것이 웹디자이너를 죽음으로 몰아넣었습니다.

우리는 이를 바로 잡을 것입니다.

 

이정미 국회의원 / 공인단기스콜레 디자이너 과로자살 대책위원회

20180405_보도자료_완.hw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