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책과 길] 환자 병명도 모른 채… 아찔한 병실 청소 (국민일보)

[책과 길] 환자 병명도 모른 채… 아찔한 병실 청소

보이지 않는 고통/ 캐런 메싱 지음, 김인아 등 5인 옮김 / 동녘, 296쪽, 1만6500원

입력 : 2017-10-26 18:31


‘굴뚝 속으로 들어간 의사들’이라는 책을 아시는지.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가 지난 6월 펴낸 이 책은 인상적인 신간이었다. 필자들은 산업재해 현장을 누비는 직업환경의학 분야의 전문의나 활동가들. 이들은 어떤 상황에서건 잇속만 챙기려는 기업들의 행태를 고발하면서 허술한 법망의 문제점을 도마에 올렸다. 이 책의 핵심 메시지는 이런 문장으로 갈음할 수 있다. “자본의 본질은 고장 난 노동자들의 몸에 새겨진 흔적을 통해 밝혀야 할 것이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837723&code=13150000&cp=nv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