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공감격차'가 노동자들의 고통을 보이지 않게 한다 (연합뉴스)

'공감격차'가 노동자들의 고통을 보이지 않게 한다

송고시간 | 2017/10/26 07:31

최근 질병의 원인을 의학적인 문제가 아닌 사회적 문제에서 찾는 책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직업환경의학 의사들이 펴낸 '굴뚝으로 들어간 의사들'은 다양한 직업병과 산업재해 사건들을 다룬다. 김승섭 고려대 교수의 '아픔이 길이 되려면'은 사회적 상처가 어떻게 우리 몸에 상처를 주는지를 실증적 데이터로 보여줘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건강격차'는 저명한 사회역학자 마이클 마멋이 건강과 의료의 문제가 사회적, 정치적 문제임을 주장하는 책이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10/25/0200000000AKR20171025165500005.HTML?input=1195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