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노동뉴스 안전과 건강 칼럼] 기억의 방식, 세월호와 산재 노동자들

[매일노동뉴스] 안전과 건강 전문가 칼럼 

http://www.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3795



기억의 방식, 세월호와 산재 노동자들 


류현철 직업환경의학전문의



남쪽부터 터져 올라온 벚꽃이 흐드러진다. 봄이다. 아마도 요란한 봄이 될 것이다. 본디의 주권자들은 온 겨울을 촛불로 밝혀 모질고 무능한 대통령을 끌어내렸고, 그러자 세월호가 올라왔다. 꽃잎처럼 스러져 내린 생명들, 막을 수 있는 죽음이었다. 눈앞에서 생생히 벌어진 참사는 온 국민의 트라우마가 됐다. 뇌리에서 지워지지 않은 매듭, 노란 리본으로 아프게 새겼다."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